‘버닝썬 최초 제보자’ 김상교 “미안하지만 이제 물러난다”(전문)

  • 등록 2019-06-24 오전 10:45:08

    수정 2019-06-24 오전 10:45:08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 김상교 씨.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당한 후 이 클럽의 마약 범죄, 경찰과의 유착 의혹 등을 폭로해 온 김상교(29) 씨가 일상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건을 파헤치면서 제가 물러나야 할 지점은 이곳이라고 정해 놨었다”며 “타인에 의한 것이 아니다. 제가 정한 기준은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제 접었던 제 사업, 제 꿈, 문화를 일으키겠다던 저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저를 기다린 제 동료들, 그리고 가족들이 저에게는 먼저”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앞으로 버닝썬 관련 알게 되신 모든 분들의 연락을 일절 받지 못한다. 갑작스러우시겠지만 미안하다. 제가 저를 잃는 것이 여러분을 잃는 것이라 생각한다. 저는 문화예술을 하러 돌아간다. 제 꿈을 다시 찾으러 간다”고 밝혔다.

한편 김씨는 지난해 11월 버닝썬 클럽 이사와 보안요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늑골이 부러지는 등 부상을 입었다. 그는 이날 신고를 받고 온 경찰에게까지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며 버닝썬과 경찰의 유찰 의혹 등을 제기했다. 김씨의 폭로를 시작으로 버닝썬 이사였던 가수 승리의 성 접대 의혹, 정준영의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 등이 차례로 불거졌다.

다음은 김상교 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상교입니다. 그동안 모두 고마웠습니다. 사건을 파헤치면서 제가 물러나야 할 지점은 이곳이라고 정해 놨었습니다. 중간에 큰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는데 가족들을 보게 되면 저를 멈추게 하실까 혹은 제가 외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무너질까 해 11월24일 이후로 가족을 철저하게 아무도 만나지 않았습니다.

오로지 버닝썬 관련 정치인, 언론인, 기관, 피해자, 제보자만 만나 왔습니다. 그들과 친구가 되며 외로움을 달랬습니다. 하지만 미안합니다. 이제 저는 물러납니다. 이제는 아시겠지만 저는 목에 칼을 들이 밀어도 제가 정한기준은 지킵니다. 타인에 의한 것이 아닙니다. 제가 정한 기준은 여기까지입니다.

저는 이제 접었던 제 사업, 제 꿈 문화를 일으키겠다던 저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저를 기다린 제 동료들, 그리고 가족들이 저에게는 먼저입니다.

앞으로 버닝썬 관련 알게 되신 모든 분들의 연락을 일절 받지 못합니다. 갑작스러우시겠지만 미안합니다. 제가 저를 잃는 것이 여러분을 잃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문화예술을 하러 돌아갑니다. 저는 제 꿈을 다시 찾으러 갑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