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국감]여가부 장관 총선출마 신경전.."거취 답해야" Vs "답변 곤란"

야당 질의에 김희정 장관 확답 피해
김선동·김행 산하기관장도 "출마여부 결정 없어"
박혜자 의원 "업무지장 없도록 빨리 입장 정해야"
  • 등록 2015-10-12 오전 11:38:58

    수정 2015-10-12 오후 6:29:09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여성가족부(여가부) 국정감사에서 장관과 산하기관장의 총선 출마 여부를 놓고 신경전이 벌어졌다.

김희정 여가부 장관은 1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혜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질의하자 “지금 이 자리에 참석하고 있다. 장관의 소임, 맡은 바 직무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예, 아니오로 답변해달라’고 재차 추궁했지만,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예, 아니오’로 답변하는 게 곤란하다”며 확답을 피했다.

앞서 지난 7월 김 장관은 취임 1년을 맞아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내년 총선에 당연히 출마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현재 부산 연제구 국회의원(재선)을 겸직 중이다.

산하 기관장들도 총선 출마여부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았다. 김선동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이사장은 “아직 결정된 바 없고 숙고 중”이라고 답변했고, 김행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도 “아직 결정된 게 없다”며 말을 아꼈다. 김 이사장은 18대 국회의원(서울 도봉을)과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김 원장은 청와대 대변인을 맡은 바 있다.

박혜자 의원은 “총선 출마로 여가부 장관과 여가부 5개 산하기관장 중 절반이 교체될 수 있다”며 “여가부 업무의 연속성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해 하루빨리 입장을 정리하고 여가부의 발전을 꾀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이데일리 DB)
▶ 관련기사 ◀
☞ 김희정 장관 "1월14일께까지 최선..내년 총선 출마"
☞ 총선發 정부 요직 여의도行..관가 ‘국정공백’ 우려 높아져
☞ 靑대변인·경호차장 총선行..靑 "추가 사퇴 없다"(종합)
☞ 총선 출마로 기운 문재인, 부산일까 서울일까
☞ '내년 총선' 관심 有 61%-관심 無 37%<갤럽>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