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세안·유라시안 지역특화 인프라펀드 조성

  • 등록 2019-05-28 오전 11:00:00

    수정 2019-05-28 오전 11:00:00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신남방·신북방 등 대외협력 강화와 우리경제의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아세안 국가와 북방지역 국가 내 한국 기업 인프라·도시 개발사업 금융지원을 위한 지역별 특화펀드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한-아세안 협력펀드(GIF 5호)’와 ‘한-유라시안 협력펀드(GIF 6호)’를 각각 11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초 수립한 해외수주 활력제고 방안 중 투자개발형 사업의 수주지원을 위한 대규모 금융지원 패키지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그간 미진했던 신남방·신북방 국가 내 우리기업의 인프라 사업 진출과 경제협력 활성화가 기대된다.

민관이 공동으로 조성하는 펀드로 민간분야에서는 KB금융계열사와 국내 공제회가 1200억원을, 공공분야에서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정부의 출자를 받아 1000억원을 투자한다. 자금운용은 KB자산운용이 담당하게 된다.

한-아세안 협력펀드는 인도와 아세안 지역에, 한-유라시안 협력펀드는 CIS 및 코카서스, 몽골 등에 집중 투자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