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미9, 이통3사 출시 안해..자급제폰, 50만원대 후반 예상

롯데 하이마트 등에서 자급제폰으로만 출시
퀄컴 855 칩셋 장착한 플래그십 제품..MWC19에도 출품
중국내 판매가는 51만원부터..한국 가격은 50만원대 후반 이야기도
  • 등록 2019-06-13 오전 10:46:03

    수정 2019-06-13 오후 1:26:54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중국 업체 샤오미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미(Mi)9이 국내에서 출시되지만 이동통신 3사는 취급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 하이마트 등에서 자급제폰으로 출시되고, 국내 출고가는 중국내 판매 가격인 2999위안~3299위안(51~56만원)보다 약간 높은 50만 원대 후반으로 전해졌다.

샤오미 미9은 퀄컴의 스냅드래곤 855 칩셋을 장착한 플래그십 제품이다. 칩이나 하드웨어, 카메라 성능만 보면 갤럭시S10급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미9은 25일부터 상하이 신국제박람회센터(SNIEC)에서 열리는 MWC19에서 삼성 갤럭시 S10과 S10 5G, 화웨이 P30프로, 비보(Vivo) 듀얼 디스플레이폰과 함께 ‘아시아 모바일 어워즈 2019’의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다.

통신사 관계자는 “전반적인 성능은 갤S10급”이라면서도 “하지만 팔지 않기로 했다. 삼성 등 국내 기업들의 제품이 가격대별로 라인업이 잘 돼 있어 굳이 팔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통신사 관계자는 “미중 무역 분쟁이 여전해 중국산 폰을 들여야 팔기에 부담인 측면도 있다”고 밝혔다.

샤오미 미9 후면(출처 샤오미)
한편 지난 10일 롯데 하이마트는 자사의 공식 페이스북에 스마트폰 티저를 공개해 공식 판매 사실을 알렸다.

미9은 고릴라 글라스6로 앞뒤를 마감하고 전면에는 물방울 형태의 노치와 화면내장지문인식 시스템이 탑재돼 있다. 카메라는 전면 f/2.0, 후면 f/1.7 표준 렌즈에 소니 IMX586 센서를 탑재했고 f/2.2 초광각과 망원 센서를 장착한 트리플 셋업으로 구성됐다.후면은 사파이어 크리스털 렌즈를 장착해 사진 면에서 상당한 향상을 가져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3300mAh 배터리에 27W 고속충전, 20W 고속 무선충전을 지원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