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영계 "최저임금 이미 많이 올랐다"…노동계는 인상 주장

1일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
노사 내년도 최저임금 제시안 낼 예정
  • 등록 2020-07-01 오전 10:36:46

    수정 2020-07-01 오전 10:36:46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노사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앞두고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계는 최저임금 노동자의 생활안정을 위해 인상을 주장하고 있지만 경영계는 지난 3년간 최저임금이 과도하게 올랐다는 입장이다.

최저임금위원회(최임위)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선 노사가 각각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제시안을 내놓고 간극을 좁히는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사용자 측은 최소 동결을 주장할 전망이다. 류기정 사용자위원(한국경영자총연합회 전무)은 “지난 3년간 최저임금이 과도하게 인상돼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고통을 겪었는데 코로나19가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며 “2021년 최저임금은 확실한 안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태희 사용자위원(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도 “자체 조사 결과 근로자들도 다수가 최저임금 동결이 필요하다고 했고 대책으로는 고용유지 답변이 많았다”며 “내년 최저임금 수준은 중소기업도 살리고 근로자 일자리도 지킬 수 있는 수준에서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노동계는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이동호 근로자위원(한국노총 사무총장)은 모두발언에서 “외환위기와 금융위기에서도 최저임금은 최소 2% 후반대 인상률로 결정됐다”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저임금 노동자들의 생활은 몇십원 인상으로 나아지지 못한다”고 말했다.

윤택근 근로자위원(민주노총 부위원장)도 “최저임금은 최저임금 노동자와 그 가족의 생계를 유지하고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수준으로 결정돼야 한다”며 “보호받아야 할 이들을 희생시키는 결정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장했다.

박준식 최임위 위원장(한림대 사회학과 교수)은 “역지사지의 심정으로 접점을 찾아가기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