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췌장암 투병' 유상철 "의지 갖고 치료 중"..'뭉찬'서 근황 공개

  • 등록 2020-05-31 오후 9:37:12

    수정 2020-05-31 오후 9:37:12

31일 오후 9시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 출연한 유상철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 (사진=‘뭉쳐야 찬다’ 방송 캡처)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JTBC ‘뭉쳐야 찬다’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31일 오후 9시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 유 감독이 등장했다.

유 감독은 이날 방송에서 “계속 치료 받고 있고 또 많이 호전됐고, 힘들지만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제가 더 의지를 갖고 치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에도 인천 유나이티드FC의 K리그 1부 리그 잔류를 성공시키며 팬들과의 약속을 지킨 유 감독은 이후 본격적인 항암 치료에 들어가며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번 방송 출연은 6개월 만의 공식 석상이다.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건강한 모습으로 그라운드에 꼭 다시 서고 싶다”는 유 감독의 바람을 이뤄주기 위해 유 감독의 항암 치료 일정과 컨디션을 확인하며 오랜 시간 스케줄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 그와 2002년 월드컵, 최고의 순간을 함께했던 최진철, 이운재, 송종국, 이천수 등도 나서 감격의 재회를 했다. ‘어쩌다 FC’의 감독 안정환과의 재회도 특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