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빛바랜 마샬 첫 골' 맨유, 선제골 넣고도 에버턴과 무승부

  • 등록 2021-10-02 오후 10:46:34

    수정 2021-10-02 오후 10:50:4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에버튼의 안드로스 타운젠드가 경기 후 어깨동무를 하고 함께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AP PHOTO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안토니 마샬이 에버턴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안방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했다.

맨유는 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에버턴과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맨유는 지난 6라운드 아스톤빌라전 0-1 패배에 이어 리그 2경기 연속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승점 1을 추가하는데 그친 맨유는 4승 2무 1패 승점 14로 선두권 경쟁을 이어갔다. 최근 성적에 대한 압박이 높아지고 있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이날 무승부는 더욱 부담스러운 결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반면 올 시즌 초반 선전하고 있는 에버턴은 부담스러운 맨유 원정에서 승점을 따내면서 맨유와 같은 승점 14를 기록했다. 지난 6라운드 노리치시티전 2-0 승리에 이어 리그 2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갔다. 에버턴이 프리미어리그 개막 후 초반 7경기에서 승점 14점을 따낸 것은 2004~05시즌(16점) 이후 처음이다.

이날 맨유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제이든 산초, 폴 포그바 등 주중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출전한 주축 선수들을 벤치에 뒀다. 대신 에딘손 카바니, 앙토니 마샬, 메이슨 그린우드를 공격수로 선발 기용했다.

선제골을 넣은 쪽은 맨유였다. 맨유는 전반 43분 역습 상황에서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은 마샬이 오른쪽 측면에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했던 마샬의 시즌 첫 골이었다.

하지만 에버턴의 저력도 만만치 않았다. 에버턴은 후반 20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아브둘라이 두쿠레가 오른쪽 측면으로 완벽한 패스를 연결했다. 공을 받은 안드로스 타운젠드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대각선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5번째 골을 넣은 타운젠드는 호날두의 골 세리머니를 따라해 눈길을 끌었다.

에버턴은 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 예리 미나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확인돼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맨유는 남은 시간 총공세를 펼쳤지만 에버턴의 끈질긴 수비벽을 끝내 뚫지 못하고 승점 1에 만족해야 했다. 부상 선수가 많아 교체 자원이 부족한 탓에 교체선수 명단에 골키퍼를 2명이나 포함시켰던 에버턴으로선 무승부도 충분히 값진 결과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