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테스트베드’ 금융위원장 상에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선정

내년 사업 4억2900만원 확보
2022년 상반기 중 사업 착수
  • 등록 2021-12-23 오후 12:00:00

    수정 2021-12-23 오후 12:00:00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금융위원회가 ‘디-테스트베드’ 최우수상(금융위원장 상)으로 ‘대안신용평가모델 고도화를 위한 AI(인공지능) 기반의 사업자 활동 데이터 분석 및 대시보드 개발’ 아이디어로 검증을 진행한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위험관리연구실을 선정했다.

디-테스트베드 참여 20팀 중 6개 팀이 선정됐다. (표=금융위원회)
금융위는 23일 디지털 금융혁신을 촉진하고 혁신금융 발굴을 위한 디-테스트베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결과를 발표했다.

디-테스트베드는 핀테크 스타트업, 예비창업자 등이 혁신적인 기술·아이디어의 사업성, 실현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도록 금융권 데이터와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참신한 아이디어는 있지만 이를 시험할 기회가 없었던 기업·개인들은 제공되는 금융데이터 및 개발·분석 환경을 활용해 아이디어를 시험해볼 수 있다.

올 초 금융위는 디-테스트베드 시범사업 실시계획을 발표한 이후 데이터 확보, 주제선정, 참여팀 모집 등의 절차를 진행해왔다.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11주에 걸쳐 총 20여개 팀이 각자의 아이디어 검증을 수행해왔다. 이 중 6개 팀이 신용평가 고도화, 취약계층 금융지원, 자유주제 등 3가지 분야에서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각각 받았다.

금융위원장 상에는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위험관리연수실이 선정됐다. 신용평가 고도화 부분에 지원한 이 팀은 제공된 데이터와 자체 수집한 영업활동 데이터를 활용해 온라인 소상공인 사업자 매출 예측 모형과 매출현황·신용점수 등에 대한 대시보드를 개발해 인정받았다.

금융감독원장 상은 ‘코로나19 상황에 맞는 금융 취약계층 그룹 정의 및 선별적 대출지원’ 아이디어로 검증을 진행한 로니에프앤이 선정됐다. 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상은 ‘자기주도적 금융거래 관리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계학습 방식의 금융 거래유형 분류 모델 개발’ 아이디어로 검증을 진행한 닉컴퍼니가 선정됐다.

이밖에 지속가능발전소는 신용정보원장상, 피네보는 금융결제원장상, 빅테크플러스는 금융보안원장상을 받았다.

금융위 관계자는 “내년 디-테스트베드 사업에 4억2900만의 예산이 확보돼 있다”면서 “내년 상반기 중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디-테스트베드 참여기업의 아이디어들이 실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와의 연계, 멘토링 지원 등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