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여정, 웃으면서도 단호…저렇게 잘할 수 있는가, 깜짝 놀라"

1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
"김여정, '백두혈통'이어서 아니라 실제 유능"
"훨씬 건강, 피부 색깔 좋아, 얼굴도 아주 좋아"
"광주 수영대회 선수단 파견 요청, 말씀드리겠다 해"
  • 등록 2019-06-13 오전 10:47:47

    수정 2019-06-13 오후 3:00:47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이 13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두고 “정확하게 웃을 때는 웃으면서도 단호한 이야기를 한다”며 “저렇게 잘할 수가 있는가. 깜짝 놀랐다”고 극찬했다.

박 의원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날(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조화를 받기 위해 김 부부장을 만난 이야기를 풀었다. 그는 김 부부장의 실력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의 ‘백두혈통’, 자기 하나밖에 없는 동생이라서가 아니라 실제 유능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김 부부장이) 과로해서 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어제 보니 제가 만났던 전에 수차보다도 훨씬 건강하고 피부 색깔도 좋고 얼굴도 아주 좋았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김 부부장에게 “북측의 김여정 제1부부장과 우리 한국의 국가안보실장이 처음 만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남북 두 고위급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후에 처음 만났기 때문에, 이 만남을 계기로 더 많은 대화를 해 빠른 시일 내에 남북 정상회담이 이루어지고, 또 그것이 결국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루어져야 된다”라고 전했다.

박 의원은 김 부부장이 “아주 가만히 잘 듣고 있었다. 한번 웃더니 거기에 대한 직접적 답변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부부장은 박 의원에게 “고(故)이희호 여사님의 유지를 받드는 것이 우리 북남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박 의원은 “간접 답변인데 단호하게 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선수단과 응원단을 파견을 요청했다. 박 의원은 “김 부부장이 아주 진지하게 웃으면서 듣더니 ‘꼭 위원장님께 말씀드리겠다’는 말을 했다”고 언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