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슈퍼사이클` 이전 돌아간 삼성전자, 영업益 6.2조..`갤노트7`단종 후 10분기來 최저(종합)

1분기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6.2조원
2016년 3분기 이후 첫 6조원대
'슈퍼사이클' 이전 2016년 1분기보다 낮아
'갤S10' 판매호조로 IM부문은 양호 전망
  • 등록 2019-04-05 오전 10:06:45

    수정 2019-04-05 오전 11:40:43

(자료=삼성전자)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5일 연결기준으로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6조 2000억원의 올해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올 1분기 실적은 전분기 대비 매출은 12.27%, 영업이익은 42.59% 감소했다. 또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14.13%, 영업이익은 60.36% 감소했다. 이는 2016년 3분기 ‘갤럭시노트7’ 단종사태로 5조원 대를 기록한 이후 10분기 만에 최저 수준이다. 또 역대 1분기 실적과 비교하면 메모리 ‘슈퍼사이클’ 이전인 2016년 1분기(6조 6800억원)보다 저조하다.

반도체·디스플레이…가격 급락 직격탄

삼성전자의 올 1분기 실적은 매출 53조 3658억원, 영업이익 7조 1016억원로 추정한 시장 컨세서스(전망치)를 대폭 하회한 ‘어닝쇼크’ 수준이다. 그러나 앞서 지난달 26일 공시를 통해 실적 악화 사전 예고 이후 조정된 증권업계의 영업이익 전망치(6조원 초중반대)에선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이날 잠정실적 발표에선 DS(디바이스 솔루션)·CE(소비자 가전)·IM(IT·모바일) 등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해까지 사상 최대 실적을 이끌어온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DS부문이 급격한 업황 악화에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 반도체는 전 세계 D램 가격이 지난해 4분기 이후 50% 가까이 급락했고 낸드플래시도 20% 가량 하락했다. 디스플레이도 LCD(액정표시장치)패널이 비수기와 중국 업체의 공급 확대까지 겹치며 삼성전자의 주력인 55·65인치 가격이 같은기간 10% 가량 떨어졌다. 여기에 모바일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패널까지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판매 부진 여파로 수익성이 크게 악화돼 적자 전환이 확실시 된다.

증권업계가 예측하고 있는 반도체 사업 영업이익은 급격한 메모리 가격 하락을 감안해 3조원 대 후반에서 4조원 대 초반 수준이다. 또 디스플레이 사업은 적자전환이 확실시 된다. 영업손실 규모는 6000억~8000억원 선으로 추정된다. DS부문의 실적 악화는 올 상반기 내내 지속 될 것으로 보이며 메모리는 최대 3분기까지 가격 하락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또 디스플레이 사업도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이 성수기에 접어들어야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 1분기 잠정 실적의 방향성은 이미 자율공시가 이뤄졌고 2분기 실적은 1분기보다 소폭 개선될 전망”이라며 “본격적인 실적 개선은 3분기 이후 하반기 반도체 업황이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갤S10’ 판매 호조…IM부문 영업이익 2.5조원 예상

완제품을 담당하는 IM·CE부문 등 세트 사업은 전략스마트폰 ‘갤럭시S10’의 출시와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시작 등으로 긍정적인 상황이다.

올 1분기 IM부문 매출 25조원, 영업이익 2조 5000억원 안팎으로 추정되고 있다. 갤럭시 S10의 판매 호조 영향으로 매출은 전사의 절반 가량에 달할 것으로 보이지만 부품원가 상승으로 영업이익률은 10% 전후가 될 것으로 예측됐다. 또 올 2분기에는 접는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도 출시될 예정이어서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CE부문도 ‘QLED TV’ 등이 초대형·고화질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수요를 확대하며 지난해 13년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냉장고도 패밀리허브 등의 판매 호조로 7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올 1분기 CE부문의 실적은 비수기 영향에도 불구하고 매출은 10조원 안팎, 영업이익은 4000억원 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갤럭시S10 초기 반응이 예상보다 좋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IM부문은 갤럭시S10 출시 효과로 실적 개선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