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독감백신-사망, 관련 없다" 거듭 강조…'백신 포비아' 수그러드나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 24일 기준 48명
보건당국 "인과성 없다" 즉각 대응 나서
예비접종자들 "정부가 거짓말 하겠나"
  • 등록 2020-10-25 오후 4:30:43

    수정 2020-10-25 오후 9:58:50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지난주 전 국민을 떨게 했던 ‘독감 백신 포비아’가 차츰 수그러드는 모양새다. 보건 당국과 전문가들이 백신 접종과 사망자 간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다. 여기에 코로나19와 독감의 ‘트윈데믹’을 우려하는 시민들이 백신 접종으로 마음을 돌리고 있다.

지난 22일 오전 서울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서 한 시민이 독감 예방 접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5일 오전 이데일리가 서울 시내 병원을 둘러본 결과 상당수 사람들이 일요일에도 독감 백신 접종을 맞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성동구의 한 병원 앞에서 만난 정모(42)씨는 “여러 전문가들이 독감 백신과 사망은 관련 없다고 하고 마침 백신 물량이 얼마 안 남았다는 소식을 듣고 맞으러 왔다”고 말했다.

곧 독감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라는 A(26)씨는 “사망자가 자꾸 나오니 불안했는데 정부가 나서서 연관이 없다고 발표하니 안심이 조금 된다”며 “정부가 굳이 거짓말을 해서 얻는 이득이 없을 것이다. 정부 발표를 믿는다”고 강조했다.

지난 16일 독감 백신을 맞은 10대 고교생이 이틀 만에 숨진 이후, 24일 오후 1시 기준 관련 사망자수는 총 48명이다. 국민들의 불안이 하늘을 찌르자 보건당국은 계속 진화에 나섰다. 당국은 관련 전문가 회의를 두 차례 열어 사망자 20명에 대한 부검을 마친 결과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 관계가 매우 낮다고 보고 예방 접종 지원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24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상온 유통 백신 등 예방 접종에 대한 불안이 있던 상황이라 사망 신고도 증가했다”면서 “작년에 독감 백신을 맞고 일주일 이내에 숨진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약 1500명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백신 접종을 유보하겠다는 이들도 있었다. 서울 중구에 사는 김모(31)씨는 “일단 죽은 사람이 한 두명이 아니고, 맞고 불안에 떨기보단 조금 기다려 보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부 병원은 당분간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을 계획이다. 서울 성동구의 한 병원은 “대한의사협회의 권고로 독감 예방 접종을 일시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송파구의 한 병원 관계자 역시 “접종자가 1~2주 간 많이 몰렸고 유료 백신 물량도 별로 안 남았다”며 “상황을 좀 더 지켜보기 위해 접종을 잠시 쉰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