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에너지, 기후위기 대응 매거진 '1.5℃' 겨올호 발간

  • 등록 2022-01-28 오후 12:05:34

    수정 2022-01-28 오후 12:05:34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신재생에너지 기업 소울에너지는 국내 유일 기후위기 대응 매거진 ‘1.5℃’ 겨울호(통권 2호) ‘Go! Electric Behicle’을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호 주제는 친환경 이동 수단으로 각광받는 전기차다. 계간으로 발행하는 1.5℃는 환경 문제로 인한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하나뿐인 지구를 살리기 위한 실천에 동참하는 기후위기 대응 매거진이다.

지난해 11월 창간호를 시작으로 매 호마다 테마를 정해 기후위기 이슈를 사람, 예술 작품, 공간, 가치 있는 생각 등으로 담아내 지구를 살리고자 노력하는 커뮤니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겨울호는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전기차에 대한 질문 던졌다. 특히 전기차를 움직이는 전기가 기대만큼 친환경적이지 않다는 점에 주목했다. 지난 2020년 기준 한국의 에너지원별 발전 설비 용량을 보면 석탄이 35,6%, 원자력이 29.0%, 가스가 26.4%다.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화석연료를 에너지원으로 생산하는 전기가 전체의 절반이 훌쩍 넘는 62.0%를 차지하는 것이다.

소울에너지 관계자는 “친환경적이지 않은 에너지원으로 만든 전기로 움직이는 자동차가 전기차라는 이유만으로 친환경적일 수 있을까라는 문제 제기를 하고자 했다”며 “전기를 만드는 생산 방식 자체를 바꾸지 않는다면 전기차는 결코 친환경 이동수단이 될 수 없고 전체 6.6%에 불과한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빠르게 늘려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안지영 소울에너지 대표는 “1.5℃는 정부와 기업은 물론 모든 이들과 함께 기후위기의 돌파구를 찾고 지구의 미래를 고민하는 하나의 장이 되고자 한다”며 “이는 신재생에너지 기업으로서 자사가 갖는 본질적 지향점이자 사회적 소명”이라고 말했다.

1.5℃ 2호 ‘Go! Electric Behicle’는 대형 서점 또는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