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생 구하러 뛰어든 형까지…울산 아파트 화재 비극

  • 등록 2020-04-08 오전 10:35:08

    수정 2020-04-08 오후 2:36:41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8일 울산 동구 전하동에 있는 아파트에서 불이 나 형제 2명이 모두 숨졌다.

이날 오전 4시 6분께 이 아파트 13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2명 중 1명은 불에 타 숨졌고, 다른 1명은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졌다.

사망자는 아파트에 거주하는 18살과 9살 형제로, 형이 어린 동생을 구하러 들어갔다 형제가 모두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경찰은 형제와 친구 등 3명이 새벽에 라면을 끓여 먹은 뒤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놓았고, 형과 친구가 음료수를 사려고 편의점에 간 사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형은 편의점에 갔다 온 사이 집에 불이 나자 동생을 구하려고 집 안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식당을 운영하는 형제의 부모는 사고 당시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