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영어사전, 모바일에 최적화된 구조로 개편

  • 등록 2015-07-21 오전 10:34:54

    수정 2015-07-21 오전 10:34:54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네이버 영어사전은 번역기 서비스 최초로 자동입력 기능을 적용하는 등 모바일 번역의 완성도를 높였다.
네이버(035420)㈜(대표이사 김상헌)는 이용자들이 모바일에서 네이버 영어사전을 더욱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에 최적화된 구조로 UI를 개편하는 한편, 번역 정확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번역기 최초로 자동완성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개편을 통해, 이용자들이 사전 이용 중에도 단어를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도록, 단어 검색창을 사전 상단부에 고정했다. 또한 ‘단어장’ ‘발음듣고 따라하기’ 등 다양한 부가기능들을 단어 뜻풀이와 함께 퀵메뉴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어, 한결 편리해졌다.

사전을 활용해 영어를 학습하는 이용자들을 위해서 학습 콘텐츠도 더욱 강화한다. 개편된 모바일 네이버 영어사전 첫 화면에서는 ‘오늘의 회화’, ‘유용한 영어 팁, ’영어 퀴즈‘ 등 다양한 학습 콘텐츠들을 제공한다. 학습 콘텐츠들은 오전과 오후, 하루 두 번 각각 다른 내용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는 모바일에서 번역 결과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번역기 서비스 중 최초로 ’번역기 자동완성‘ 기능을 적용했다. ’번역기 자동완성‘ 기능은 모바일에서 단어나 문장을 잘못 입력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한, 두 단어만 입력해도 관련 문장을 추천해주는 기능이다. 해당 기능을 이용하면 오타율이 줄어들어, 더욱 정확한 번역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우선, 한국어문장에서 영어로 번역할 때 적용되며, 향후 다른 언어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네이버 번역기는 자체 개발한 ’NSMT(Naver Statistical Machine Translation)‘ 번역엔진을 적용해 번역 품질을 높이고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적용하는 등 꾸준히 서비스를 개선해나가며 올 6개월 동안 순이용자 수가 2배 이상 증가했다.

네이버 번역기는 현재 영어, 일본어, 중국어 포함 7개 언어의 문장 번역기와 영어, 중국어, 일본어 사이트 번역기도 제공하고 있다.



▶ 관련기사 ◀
☞네이버, 상생 패키지 통해 1년간 500여개 스타트업 지원
☞네이버 그라폴리오 신인작가, 킥스타터 일러스트레이션분야 역대 3위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강원무역과 지역 경제 활성화 MOU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