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노브랜드·피코크 2200개 상품 연말까지 가격 동결

"고객 생활비 부담 줄이려 PL 연말까지 가격 동결"
노브랜드·피코크 매출, 일반 상품 대비 이미 4.6배 껑충
  • 등록 2022-09-29 오전 11:27:27

    수정 2022-09-29 오전 11:27:27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이마트는 최근 살인적 고물가 속 국민들의 생활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체 브랜드(PL) 노브랜드와 피코크 모든 상품 가격을 연말까지 동결하겠다고 29일 밝혔다. 동시에 새로운 상품을 개발하거나 필수 상품들의 품질은 향상 시키는 등 PL 상품 경쟁력을 키워 고객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 매장에서 한 소비자가 노브랜드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이마트)


이마트가 PL 강화에 나선 것은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PL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올해 1~8월 노브랜드와 피코크 점포 매출은 전년보다 6.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일반 제조사 상품(NB)의 매출 신장률 1.4%의 4.6배에 달한다.

구체적으로 노브랜드 1500여개, 피코크 700여개 상품이 이번 가격 동결 대상이며, 이마트는 전국 각 매장마다 ‘가격 동결’ 메시지를 알리는 포스터, 현수막을 내걸고 이를 적극 알릴 예정이다. 노브랜드와 피코크 가격 동결은 이마트 전국 각 매장은 물론 이커머스 SSG닷컴에서도 적용된다.

PL 상품 중에는 필수 먹거리와 일상용품이 많아 이마트는 이번 가격 동결 결정으로 고객들의 실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이마트가 지난 7월 노브랜드 상품 중 생수 우유 물티슈 등 고객 구매 빈도가 큰 25개 주요 상품들의 가격을 일반 상품과 비교했을 때 노브랜드 상품이 평균 46%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코크 밀키트 중 올해 1~8월 매출 규모가 가장 컸던 부대찌개, 샤브샤브, 밀푀유 나베 등은 비슷한 메뉴 외식 가격의 절반 수준에 즐길 수 있다.

이마트는 이번 PL 상품 가격 동결 결정과 함께 향후 노브랜드와 피코크의 상품군 확대에도 나서, 특히 MZ세대를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노브랜드가 출시한 ‘단백질바’와 ‘캐모마일꿀차’ 등이 건강과 몸매 관리에 많은 정성을 쏟는 MZ세대를 겨냥한 대표적 상품이다. 피코크가 이번 달 선보인 ‘프로틴 아이스크림’과 ‘비건 김치’도 영양섭취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이다.

노병간 이마트 노브랜드 상품 담당은 “실속 있게 유행을 챙기려는 MZ세대 욕구를 만족시키는 상품을 늘려 고객층을 확대하고 브랜드 경쟁력도 키우고자 한다”고, 최현 이마트 피코크 담당은 “피코크는 시장 변화를 재빨리 파악해 트렌드를 선호할 수 있는 상품을 계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