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출사표]바이오노트 “동물진단·바이오콘텐츠 글로벌 톱3 기업 도약할 것”

8일 기업설명회 열고 코스피 상장 도전장
동물용 체외진단사업 시작, 코로나19 팬데믹 속 급성장
원천기술 바탕 엔데믹 이후에도 고성장 자신
9일까지 기관 수요예측, 희망밴드 1만8000원~2만2000원
  • 등록 2022-12-08 오후 12:29:48

    수정 2022-12-08 오후 12:29:48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바이오콘텐츠 및 동물진단 기업 바이오노트가 코스피 상장에 도전한다. 조병기 바이오노트 대표이사는 8일 서울 여의도 CCMM에서 기업설명회를 열고 “사람과 동물의 건강한 공존을 위한 글로벌 토탈 진단 솔루션 기업이 되겠다. 동물진단 및 바이오 콘텐츠 시장에서 글로벌 톱3 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며 성공적인 기업공개(IPO)를 자신했다.

조병기 바이오노트 대표이사
바이오노트는 2003년 설립한 동물진단 및 바이오 콘텐츠 기업이다. 동물용 체외진단사업을 시작으로 개발을 지속하다 코로나19 팬데믹을 맞아 신속진단 키트 수요에 대응하면서 급성장했다. 유전자 재조합 항원, 항체 기술개발 능력 및 제조 기술을 바탕으로 면역 진단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원료 생산부터 완제품 생산까지 모든 과정을 독자적 기술력으로 구현해 낼 수 있다는 게 핵심 역량으로 꼽힌다.

바이오노트는 국내 민간기업 유일의 감염성 바이러스 질병 관련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와 메르스, 원숭이두창 등 고위험 병원체를 배양할 수 있으며 새로운 감염병에도 신속 대응이 가능하다. OEM 생산에 의존하는 다른 기업과 달리 자동화 생산 시스템을 보유해 자체적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 세계 최고 수준의 항원, 항체 등의 원료를 연간 최대 120억 테스트 생산할 수 있다고 바이오노트는 설명했다.

바이오노트는 면역진단장비인 ‘Vcheck F’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1만6000대를 돌파하는 등 면역진단 POCT 글로벌 시장점유율을 1위를 달성했다. 세계 최초의 전처리 자동화 POCT PCR을 개발하는 등 혁신기술에 의한 적용시장을 확장 중이다.

바이오노트는 현재 해외 90여개국, 160여 딜러를 운영하며 글로벌 사업을 위한 영업망도 확보했다. 앞으로 브랜드 및 차세대 기술혁신을 기반으로 면역진단, 분자진단, 생화학 진단, 연속 혈당 측정 시장까지 사업을 확대해 신규 시장 선점 및 사업 성과 창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다양한 제품군을 통해 동물병원 및 커머셜 랩의 니즈를 모두 커버하는게 목표다.

바이오노트는 바이오 콘텐츠 성장전략으로 SD바이오센서가 인수한 메리디안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바이오노트의 경쟁력에 메리디안의 분자진단용 원료 경쟁력, 글로벌 브랜드 영업, FDA 승인 경험 등의 결합에 따른 시너지가 기대된다. 면역진단 및 분자진단 시장에 모두 진입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상장을 통해 유입된 공모자금은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신공장 시설 투자, 국내외 원료 업체 및 북미 유통업체 인수, 연구개발비와 임상시험비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조 대표는 “시장에 회사 인지도와 신뢰도를 높여 회사의 브랜드 효과를 극대화하고 우리사주 배정 및 지명도 제고를 통해 더 많은 우수인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노트는 이날부터 9일까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공모청약은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양일간이다. 공모 예정 주식수는 총 1300만 주이며 희망 공모가 밴드는 1만8000~2만2000원이며 밴드 상단 기준 예상시가총액은 2조2870억 원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