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민생당의 '민주당 팔이' 도 넘어… 유권자 현혹 그만"

27일 송갑석 대변인 현안 브리핑
"민주당 지지세 이용한 교묘한 꼼수"
"호남정치 실종 장본인, 떳떳 승부하라"
  • 등록 2020-03-27 오전 11:23:32

    수정 2020-03-27 오전 11:23:32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7일 민생당을 향해 “민주당 기생정당인가”라고 반문하며 “민생당의 민주당 마케팅이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사진=뉴스1)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민생당은 유권자 현혹 그만두고 정책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송 대변인은 “광주 광산갑 김동철 민생당 후보는 민주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찍은 사진이 실린 현수막을 선거사무소 외벽에 내걸었다. 같은 당 광주 서구을의 천정배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한 식구라고 강조하고, 심지어 이낙연 위원장의 표 분산을 막기 위해 손학규 당 선대위원장의 종로 출마를 만류하기도 했다”며 “5선, 7선에 도전하는 정치인들의 민낯이 부끄럽고 실로 안타깝다”고 통탄했다.

이어 “민주당에 등을 돌리고 호남정치의 실종을 야기한 장본인들이 이제 와서 총선용 급조 정당으로 돌아와 민주당과 한뿌리임을 내세우고 있는 것”이라며 “박근혜 찬양론자를 공관위원으로 임명한 민생당과 촛불정신을 계승한 더불어민주당은 정책과 이념에서 확실한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지지세를 이용한 민생당의 교묘한 꼼수는 결코 국민들의 민주적 판단을 흐릴 수 없다”며 “정책과 실력은 사라지고 ‘민주당 팔이’만 남은 민생당은 더 이상 유권자를 현혹하지 말고 당당하고 떳떳하게 승부하기 바란다. 그것이야말로 호남이 민생당에 요구하는 정치적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