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인영 "100조 예산 전용하자는 김종인, 현실성 없다"

30일 선대위-코로나19국난극복위 연석회의
"조국 지키는 국방비·미래 교육비 줄일 거냐"
"황교안, 기독교 표심 의식 거짓 정치 선동"
  • 등록 2020-03-30 오전 10:41:47

    수정 2020-03-30 오전 10:41:4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원내대표)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유태환 이용성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기존 예산 중 100조원을 전용하자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주장에 대해 “현실성 없는 방안”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는 신속하게 올해 예산의 20% 정도 규모를 항목 변경해서 코로나 비상대책 예산으로 전환해 우선 100조원 규모의 재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코로나19국난극복위 연석회의를 통해 “어제 김 위원장 주장은 듣기에 따라서는 무책임하게 느껴지기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조국을 지키는 국방비인지 아니면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달린 교육비인지, 또 아니면 아랫돌 빼며 윗돌 채우는 식으로 아동수당과 어르신 기초수당을 삭감할 것인지 우리는 매우 궁금하다”며 “이렇게 공허한 방식으로 30조, 100조, 1000조원을 이야기한들 우리 국민들은 믿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경제위기를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자는 취지에 우리는 매우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 한다”며 “선거 전이든 선거 후든 상관없이 민생경제를 회복시키는 데 있어서 재정의 적극적 역할 방안을 마련하는데 여야가 함께 머리를 맞대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상식을 벗어난 거짓 선동을 한 것에 대해서 국민들께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며 “첫째, 정부의 대구봉쇄 조치라는 발언은 지역주의를 노린 선거용 거짓 정치 선동”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두 번째, 안전보다 중국을 외친 무능한 문재인 정부라는 비방은 사실관계를 완전히 무시한 정말 무책임한 거짓 정치 선동”이라며 “셋째, (문재인 정부가) ‘교회에 집단 감염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매도했다’ 이런 주장도 일부 기독교 표심을 의식한 거짓 정치 선동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난극복을 위해서 국민이 먼저 큰 희생을 감수하는 중대시기에 야당 대표가 선거용 거짓 정치 선동을 감행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국난 상황에서 정치가 지역주의를 선동하고 종교를 정치로 끌어들이는 고민만 하는 것은 국민에게 참으로 큰 결례를 범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