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윤석열 장모…`국정농단` 최순실과 다를 것 없어"

윤호중 "尹, 선거 운동이 아니라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국민의힘, 노재승에게 면죄부…지지율 취해 포장하지 말 것"
  • 등록 2021-12-09 오전 11:32:10

    수정 2021-12-09 오전 11:32:10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경기 양평군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 최모씨를 두고 “여주지청창을 지낸 사위를 등에 업고 부동산 개발 농단을 벌인 장모 최씨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업고 국정농단을 벌인 최모씨(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와 다를 게 없다”고 비판했다.

윤호중(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한병도(왼쪽) 원내수석부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한두 번도 아니고 (윤 후보의) 가족이 연루된 사건마다 조작 및 가짜 사기판을 치는데 (윤 후보는) 어떻게 공정·정의를 말하고 국민에게 표를 달라고 할 수 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이쯤 되면 윤 후보는 선거운동을 해야 할 것이 아니라 `본부장`(본인·부인·장모) 비리 전모를 밝히고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한다”면서 “검찰도 지체없는 수사를 통해 장모 최씨의 개발 특혜 부동산 농단 실체를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5·18의 진실`이라는 영상을 공유하며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이라고 폄하한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은 노재승에게 면죄부를 발부하고 있다”며 “광주를 찾아 마음 아프지 않게 하겠다던 이준석 대표는 (노 위원장의) 거취 문제를 거론할 정도는 아니라고 하고 윤 후보는 호남이 마음의 고향이라더니 마음의 고향에 총질하는 혐오병자 노재승을 애써 모른 척하고 있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어 “단순히 노재승 지키기가 아니고 지지율에 취해 혐오 발언을 청년이란 이름으로 포장하고 극우에 손을 뻗는 행위”라며 “전두환 옹호를 사과한 뒤 `개 사과` 사진으로 조롱하던 윤 후보가 떠오르는데 혐오와 조롱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