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시민단체 "세월호, 진상규명 위해 반드시 인양해야"

  • 등록 2014-11-21 오후 3:16:50

    수정 2014-11-21 오후 3:16:50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와 리멤버 0146 등 114개 단체들은 “실종자를 끝까지 찾고 침몰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세월호 선체를 훼손하지 않은 채 인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21일 정오께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인양 태스크포스(TF)에 유가족 참여를 보장하고, 범정부사고대책본부 해체와 별개로 팽목항 시설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하는 유가족 요구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인양이라는 단어를 금기시하던 실종자 가족들이 지난 11일 눈물의 기자회견을 통해 인양을 통해서라도 마지막 한 사람까지 찾아달라고 요구했지만, 정부는 인양 포기론을 흘리며 여론을 몰아가려한다”고 비판했다.

국민대책회의는 다음달 6일 진도 팽목항에서 ‘범국민대회’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팽목항에 모여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남은 실종자 9명을 기다릴 예정이다.

한편 대한문에서 팽목항으로 향하는 ‘기다림의 버스’는 매주 토요일 오전 9시에 출발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