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실리콘밸리 활동 韓 VC "스타트업 '겨울' 온다"

이호찬 KTB네트워크 미주법인 대표 "이미 쌀쌀해지고 있는 느낌"
투자 많아졌지만 회수 줄어들고 있어..투자 `겨울` 예상
1년 반내 비대해진 스타트업들의 구조조정 올 수 있어
  • 등록 2016-04-12 오후 2:02:10

    수정 2016-04-12 오후 3:00:19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벤처·스타트업 투자 업계가 추워지고 있다.”

이호찬 KTB네트워크 미주법인 대표는 12일 네이버 분당 사옥에서 열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에서 앞으로 실리콘밸리 내 벤처·스타트업 투자 시장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비대해진 스타트업의 구조조정이 임박했다고 예상했다.

이호찬 KTB벤처스 대표
그는 이날 컨퍼런스 ‘한국 VC(벤처캐피털)의 미국 VC 생존기’ 강연에서 앞으로 10년내 업계 전망을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앞으로 1년 혹은 1년반 뒤를 가정해 놓고 겨울이 올꺼냐고 묻는다면 이미 춥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얼어붙을 정도는 아니지만 이미 쌀쌀하고 더 추워질 수 있다는 느낌을 받는 정도의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분위기는 올해 들어 분명하게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그가 예로 든 사례는 기술기반 스타트업·벤처 기업들의 기업공개(IPO) 감소다. 올해 1분기 미국에서 IPO를 한 벤처회사는 6개다. 전년 같은 기간에는 77개였다. 기술 기반 기업들의 IPO는 올해 1분기 0건이었다. 지난해 1분기에는 23건이었다.

이 대표는 “여러 이유가 있다”며 “일단은 지난해 IPO 기업들의 실적이 부진했던 게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아직까지는 자신들이 유니콘이라고 생각하고 퍼블릭마켓에서 보는 기대수준의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유니콘 기업은 비상장 스타트업중에서 기업가치가 10억달러(약 1조143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기업을 뜻한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페이스북의 러브콜을 받은 스냅챗 등이 있다.

이 대표는 “(이 같은 현상은) 지난 3년에서 4년간 이어져왔던 추세가 누적된 현상”이라며 “(시중에) 남는 돈이 벤처 시장에 많이 들어와 회사들의 몸집을 키웠다”고 진단했다.

남는 돈은 벤처·스타트업 투자를 목적으로 조성된 펀드액 외 외부 자금을 뜻한다. 하지만 최근 2년간 투자 금액 대비 회수액은 줄어들고 있다.

이 대표는 “커진 몸을 유지하려면 칼로리를 빼거나, 아니면 살을 빼야하는 매커니즘이 돼야 한다”며 “펀딩 환경이 안좋아지고 있어 결국에는 살을 빼는 방법밖에 남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회사들이 몸집을 줄이는 일이 앞으로 1년에서 1년반 사이에 일어날 것”이라며 “실제로도 올해 몇몇 기업들 사이에서는 10%~20% 정리해고가 일어났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실리콘밸리내 벤처·스타트업 투자 시장이 위축될 가능성이 높지만 한국 스타트업이 받는 악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한국 벤처는 정책 자금이 많이 들어와 있다”며 “미국 사례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호찬 KTB네트워크 미주법인 대표는 미국 실리콘밸리내 스타트업 발굴과 투자를 맡고 있다. 2005년 이후 10여년 넘게 실리콘밸리내 한국인 VC로 활동중이다.

이호찬 KTB벤처스 대표 강연 일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