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文의장 ‘선거법 상정’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회기결정 필리버스터 불허도 함께 가처분 신청
26일 중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 청구 예고
한국당, 文의장 직권남용 및 방조 혐의 검찰고발
  • 등록 2019-12-26 오전 11:19:13

    수정 2019-12-26 오전 11:19:13

문희상 국회의장(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선거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고 임시국회 회기 결정안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불허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이 26일 헌법재판소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한국당은 이날 헌법재판소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한 사실을 알리며 이날 중 같은 사안에 대해 권한쟁의 심판도 청구할 것을 예고했다.

한국당은 전날 문 의장과 권영진 국회 의사국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직권남용 방조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형사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문 의장은)당초 27번째 안건이었던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4번째 안건으로 변경해 기습 상정시켰는데, 이 법안은 ‘4+1’이라는 정체불명의 단체가 합의한 수정범위를 벗어난 졸속 입안된 법안”이라며 “문 의장은 이로써 국회의원들에게 상정되지 않아야 하는 법률안에 대한 표결을 하게 하는 등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하였고 국회의원의 합법적인 법률안 심의권, 의결권 등의 권리행사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 수장이, 특정 정파의 이익 혹은 개인적 사익을 위해 집권여당이 두는 장기판의 졸처럼 움직이고 있다”며 “검찰은 신속하고도 철저한 수사로 국회의장의 위헌, 위법한 폭주를 막아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