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출마자 대상으로 '막말·성범죄' 예방 교육

17일 최고위서 '총선 입후보자 기본교육 계획' 추인
연말께 예비후보 대상 교육 실시..총 10강으로 구성
박광온 위원장..양정철·황희·소병훈 위원
  • 등록 2019-06-17 오전 11:23:03

    수정 2019-06-17 오전 11:23:03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모든 경선의 입후보자를 대상으로 기본 의무교육을 시행한다. 교육 내용은 최근 정치권의 문제가 되고 있는 ‘막말’과 ‘성인지’ 등을 담았다.

민주당은 17일 최고위원회에서 민주연구원(원장 양정철)과 교육연수원(원장 황희)이 마련한 ‘21대 총선 입후보자 대상 기본교육 계획’을 추인, 시행키로 했다.

민주당이 경선 입후보자 대상 기본교육을 의무화 한 것은 당내 경선 과정에서부터 후보자들이 일정 수준 이상의 품격과 정치적 자질을 갖춰 수준 있는 경쟁을 펼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즉, 당이 엄정한 기준을 갖고 일정한 자질과 품격을 지닌 입후보자들 간 경쟁을 거쳐 최적의 후보를 내 유권자들 선택을 받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제21대 총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고자 하는 입후보자들 중 중앙당 자격심사를 마친 모든 예비후보들은 당이 마련한 총 10강좌의 기본 의무교육을 이수치 않으면 공천심사에서 불이익을 받게 된다.

총 10강 의무교육은 △문재인 정부 국정목표와 과제 △품격 있는 정치언어와 정치 커뮤니케이션 △성인지와 양성평등 △민주주의와 인권, 사회적 소수자 배려, 공인으로서의 자질 등 공직자의 자세 교육 △공직선거법과 선거운동 이해 및 위반사례와 판례 △정치자금과 선거비용, 선거사무 및 회계처리 △선거메시지와 연설, 후보자 이미지 메이킹 및 유권자 스킨십과 정치패션 △뉴미디어 및 SNS 활용법 등 선거마케팅 전략 △선거캠프의 구성 운영 조직관리전략 등 선거조직관리 △선거여론조사의 수행과 분석 및 활용방안 등이다.

기본 의무교육은 내년도 국회의원 총선거 예비후보 등록 이후 시기인 올 연말부터 실시되며 전국 단일 집중 방식의 합숙형 교육으로 몇 차례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민주당은 박광온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황희 교육연수원장, 소병훈 조직담당 부총장을 위원으로 하는 ‘총선입후보자교육연수위원회’에 세부 시행을 일임키로 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 입후보자 기본교육을 시작으로 향후 전국단위 모든 선거에서 입후보자 소양 및 자질교육을 의무화 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