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뉴스+]기로 놓인 한샘, 롯데와 시너지 명과 암

위드코로나·경영권 양도 직면에 실적·주가 모두 '주춤'
IMM PE, 롯데와 시너지 기대하지만 효과 장담못해
판로 확대는 긍정적…온라인·물류 등 협업은 불투명
  • 등록 2021-11-03 오전 11:01:00

    수정 2021-11-04 오전 10:25:51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 이 기사는 이데일리 홈페이지에서 하루 먼저 볼 수 있는 이뉴스플러스 기사입니다.

사모펀드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가 한샘의 경영권을 확보한 가운데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 롯데와 한샘 간 시너지 여부가 관심을 끈다.

롯데 입장에서는 경쟁사들 대비 리빙 전문업체를 운영하지 않는 만큼 포트폴리오 확장 측면에서 한샘에 눈독을 들일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한샘 입장에선 롯데와의 협업을 통해 얻게 될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샘, 롯데와 시너지 명과 암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위드코로나·경영권 양도 앞두고 주가 ‘뚝’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샘은 두 가지 큰 변화에 직면했다. 바로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와 경영권 양도다. 이런 중요한 사안을 앞두고 한샘의 성적표는 주춤거렸다. 한샘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5357억원, 영업이익은 4.7% 감소한 226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대비 12.3%, 46.8% 올랐고 2분기는 9.6%, 22% 증가한 것과 사뭇 다르다.

매출의 30%를 차지하는 인테리어 가구 매출이 15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역성장한데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대형매장 확대에 따른 비용 부담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향후 위드 코로나라는 사회적 흐름의 변화가 이런 위기감을 더욱 키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샘은 그동안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자 수혜를 입었다. 그러나 이제는 위드 코로나로 인한 야외 활동 재개와 아파트 거래량 감소 등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아직 시장에서는 한샘이 강점을 보이는 리하우스 등을 앞세워 4분기 이후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3분기 실적이 시장 컨센서스 대비 하회했지만 핵심 전략 사업인 리하우스 매출이 전년 대비 11.2% 증가하면서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며 “추석 연휴 등으로 이연된 리모델링 공사를 감안하면 전통적 성수기인 4분기에 실적을 만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럼에도 한샘의 주가는 10만원을 하회하는 수준으로 추락했다. 지난 2월 4일 종가 9만 6400원을 기록한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환경 변화에 따른 한샘의 미래 먹거리에 대한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은 것은 물론 대주주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 때문으로 읽힌다. 한샘이 앞으로 성장을 이어갈지 아니면 제자리 걸음에 그칠지 기로에 놓였다고 보는 시선이 많은 셈이다.

한샘 상암 사옥(사진=한샘)
IMM PE, 롯데·한샘 시너지 기대…효과는 ‘글쎄’

기로에 놓인 한샘이 돌파구로 삼을 전략은 경영권을 쥔 IMM PE의 방향 설정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관심을 끄는 부분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 롯데와의 시너지다.

IMM PE는 한샘 경영권 지분 인수를 알리며 “국내 유통 1위 업체인 롯데쇼핑, 롯데하이마트와의 직접적인 시너지뿐만 아니라 물류, 렌탈, 기업 간 거래(B2B) 특판 등 롯데그룹이 영위하고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 양사 간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샘 입장에서 당장 국내 유통 채널 1위인 롯데를 통해 판로 확장을 도모할 수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롯데는 2분기 기준 31개의 백화점과 21개의 아웃렛, 6개의 쇼핑몰뿐 아니라 112개의 대형마트를 운영한다. 롯데하이마트 점포 수는 전국 426곳에 달한다.

하지만 이외의 시너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붙는다. 롯데가 야심차게 밀어붙인 신사업은 물론 인수합병(M&A)이나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성공적인 성과를 낸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워서다.

대표적인 사례가 온라인 사업이다. 롯데는 온라인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해 3조원 투자를 공언하며 ‘롯데온’을 출시했음에도 신세계 SSG닷컴 등 경쟁사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도 고배를 마셨다. 사실상 올해 초 중고나라를 인수한 것이 유일한 성과인데 성공 여부를 점치기는 이르다는 분석이다.

온라인은 한샘 역시 핵심 사업으로 키우는 분야다. 한샘은 자사 온라인몰 ‘한샘몰’ 방문자를 현재 월 300만명 수준에서 월 1000만명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을 세우고 3차원(D)을 활용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접목하고 있다.

그럼에도 한샘의 3분기 온라인 인테리어 가구 매출은 10% 하락했다. 온라인 노하우를 이식받아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지만 롯데가 그 역할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IMM PE가 언급한 물류에서도 시너지 극대화가 어려울 수 있다. 가구 배송은 부피가 크고 시간도 오래 걸리며 시공까지 해야 하는 특수성이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한샘 제품이 브랜드에 비해 품질면에서 우월하지 않은 만큼 제품에 강점이 있는 동종업계와 손을 잡는 편이 나았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김미송 케이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 9월 리포트를 통해 “한샘의 제품이 타 가구사 대비 품질 측면에서 우월한 경쟁력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유통회사가 인수할 경우 한샘 입장에서 시너지가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한샘 측은 롯데와의 전략적 협업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한샘 관계자는 “아직 본계약만 했을 뿐 세부적인 내용은 연말까지 계속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며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기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한편 한샘은 IMM PE와 지난달 25일 최대주주 조창걸 외 특수관계인 7인이 보유하고 있는 기명식 보통 주식 전부와 경영권 양도에 관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매각 주식은 전체 주식수의 27.7%에 해당하는 보통주 652만주다. 매매대금은 1조 4500억원, 매수인은 아이엠엠로즈골드4 사모투자 합자회사다. 거래종결 예정일은 오는 12월 31일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