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주봉 옴부즈만 "개선된 규제, 제대로 적용되도록 돕겠다"

중소기업 옴부즈만, `경기지역 현장공감 간담회` 개최
구내식당 외국인 채용 허용·구직급여 반복수급 제한 등 논의
박주봉 옴부즈만 “규제개선 소식 발빠르게 전달할 것"
  • 등록 2022-05-30 오후 12:00:00

    수정 2022-05-30 오후 4:37:45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가운데)이 30일 열린 `경기지역 현장공감 간담회`에서 기업인의 규제애로 건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중소기업 옴부즈만 제공)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함께 경기지역 중소기업 대표들과 `현장공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장기화된 코로나19, 경기침체 및 인플레이션 우려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 고충을 겪고 있는 경기지역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함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 대표 20여명이 모여 평소 고민하고 있던 현장애로 및 규제개선 관련 건의에 대해 논의했다. A업체 대표는 “일반음식점은 외국인근로자 채용이 허용되지만, 단체급식업은 외국인근로자 채용이 제한된다”며 “조리인력난 및 인건비 상승 등의 현실적인 대안으로 외국인 근로자 채용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박주봉 옴부즈만은 “지난해 12월 `외국인력정책위원회`에서 이미 내국인 취업 기피로 구내식당업의 인력난이 가중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구내식당업을 방문취업동포(H-2) 허용 업종으로 추가하기로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의 규제애로를 앞장서서 해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미 개선됐거나 개선이 논의된 규제에 대해 현장에서 제때 알지 못해 여전히 규제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며 “규제 개선 뿐만 아니라 개선된 규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알리고 전달해 기업들이 그 효과를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높아지고 있는 중소기업 구인난과 함께 `근로자의 구직급여 반복수급`에 대한 애로사항도 나왔다. 박 옴부즈만은 “노·사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고용보험 제도개선 TF`에서 여러 차례 논의를 거친 결과, 구직급여를 5년 동안 3회 이상 수급한 경우에는 3 번째부터 일부를 감액하고 대기기간을 연장하는 등의 `고용보험 제도 개선 방안`이 마련돼 `고용보험법` 개정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참석기업은 △식품표시 관련 법령 개정시 충분한 유예기간 설정 △홈쇼핑의 불공정한 계약관행 개선 및 온라인 플랫폼 수수료 완화 △NFT 사업자 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 정비 △수입식품 한글표시사항 중 제조업체 표기 개선 요청 △나라장터 공동수급 물품계약 네트워크론 제도 활용 △중고장비 구입 시에도 정책자금 지원 등을 요청했다.

박 옴부즈만은 “간담회를 비롯한 기업과 정부 정책 담당자 간 소통창구를 더 활성화시켜 기업에서는 알기 힘든 규제개선 소식에 대해 발빠르게 전달하겠다”며 “정부부처 일선에서 이뤄지고 있는 제도개선 노력의 온도가 온전히 기업 현장에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