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활동 확대…"일상생활까지 서비스 확대"

25일 초록여행 10주년 기념 고객 초청행사
7.4만여명 가족여행 지원, 숙박 연계한 종합 여행 솔루션 제공
  • 등록 2022-11-25 오후 4:00:00

    수정 2022-11-25 오후 4:00:00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기아(000270)가 25일 여의도 서울시티클럽에서 교통약자 여행 지원 프로그램 초록여행의 출범 10주년을 기념하는 고객 초청행사 ‘함께한 10년, 더 새로운 초록여행’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기아 기업전략실 정의철 상무,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김선규 회장 등 관계자와 초록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여행을 지원받은 고객 120여명이 참석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김예지 국회의원, 이종성 국회의원도 함께했다.

초록여행은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기아가 사단법인 그린라이트와 함께 운영 중인 국내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기아는 2012년부터 초록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여행의 기회가 부족했던 교통약자들이 언제든지 자유롭게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카니발과 레이 차량을 활용한 실질적인 지원을 해왔다.

이번 10주년 기념 고객 초청행사에서는 초록여행의 10년간의 성과를 정리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공유했다. 기아는 초록여행 사업을 통해 지난 10년간 총 7만 4000여명의 가족여행을 지원했으며, 지원을 받은 고객들의 누적 이동거리가 약 460만km를 돌파하는 등 지속적으로 이동약자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여행을 도왔다. 이외에도 올해 6월부터 제주항공, 코레일,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의 협력을 통해 항공·기차권, 숙박, 차량 등을 제공하는 패키지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이날 행사에서 기아는 초록여행 출범 10주년을 기점으로 기존에 제공하던 여행 지원 서비스를 넘어 교통약자들의 일상 속 이동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겠다는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이동의 한계가 삶의 제약이 되지 않도록 출산, 결혼, 면접, 첫 출근 등 일상생활까지 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며 △운영 거점 확대 △서비스 차량 확대 △초록여행 전용 앱 개발 등 다양한 방향으로 서비스 개선을 계획 중에 있다.

기아 관계자는 “기아는 이동약자들의 여행 기회 확대 및 긍정적 여행 경험 제고를 위해 지난 10년간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중장기적으로 PBV 사업과 연계해 교통약자 전용 차량을 개발하고 특화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여행을 넘어 일상 속 다양한 지원을 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