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별내동 사는 몽골인, 코로나19 확진…가족은 음성(종합)

밀접접촉자 가족·지인 등 모두 몽골인 '음성'
市, 24일 자택 및 주변 소독완료 후 폐쇄조치
조광한 시장 "추가 확인 내용 즉시 알릴 것"
  • 등록 2020-02-25 오전 10:28:17

    수정 2020-02-25 오전 10:54:08

[남양주=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 남양주시는 별내동에 사는 몽골인 남성 A(35)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 20일 오후 10시부터 별내동 거처에서 거주했으며 자택 요양 중 평소 앓고 있던 간질환과 신부전증이 악화돼 24일 오전 6시10분 119구급차로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으로 이송된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는 분당 서울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 격리 치료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지난해 12월8일 남양주를 떠났다가 올해 2월20일 이후부터 고양 명지병원 이송 전까지 집에서 거주한 것으로 확인했으며 함께 있던 A씨의 배우자와 누나를 포함해 그 외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지인 4명 등 총 6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체 결과 25일 오전 4시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밀접 접촉자 6명은 모두 몽골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시는 24일 A씨의 별내동 자택 및 주변에 대한 환경소독을 완료하고 폐쇄 조치했으며 밀접 접촉자인 가족과 지인은 별도 격리하고 있으며 경기도 역학조사관 현장대응팀과 함께 A씨의 코로나19 발생경위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중이다. 조광한 시장은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에 관한 내용은 추가 확인 되는대로 시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신속·정확하게 시민들께 알리겠다”며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