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세연 "흉기 피습 40대 여배우는 ○○○"…집까지 찾아가 '눈살'

  • 등록 2022-06-16 오전 11:56:32

    수정 2022-06-16 오전 11:56:32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슈퍼모델 출신 40대 여배우가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피습된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여배우의 실명을 공개하며 자택까지 찾아가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15일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사건이 발생한 빌라 앞에 방문해 방송을 촬영하면서 여배우 A씨의 실명과 자택 주소 등을 구체적으로 공개했다.

그는 “여배우가 누군지 밝혀지지 않으면 2차, 3차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 이름을 밝혀야 추가 피해자를 막을 수 있다”며 “이름을 안 밝히니까 온라인에서 추자현과 최지우, 한예슬 등 엉뚱한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김 대표는 사건이 발생한 A씨의 빌라에 직접 찾아가기도 했다. 이어 “저희가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다 돌아다녔다. 공인중개사와 함께 A씨의 집을 찾아냈다”며 해당 빌라 공동현관문에서 내부를 들여다보거나 입주민을 취재했다.

이어 “저희가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다 돌아다녔다. 공인중개사와 함께 A씨의 집을 찾아냈다”며 해당 빌라 공동현관문에서 내부를 들여다보거나 입주민을 취재했다.

한 입주민에게는 A씨의 실명을 언급하며 “여기서 A씨가 흉기 피습을 당하셨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냐,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렸다)”고 구체적 상황을 이야기하며 묻기도 했다. 이에 따라 온라인에서는 A씨의 가정사 등 사생활이 재조명돼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앞서 유튜버 이진호도 자신이 운영 중인 ‘연예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A씨가 누군지 안다”면서 “2차 가해의 우려가 있어 어떤 여배우인지 밝힐 수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다만 대중들이 모두 알고 있는 톱스타급이나 이름만 들어도 다 알 수 있는 여배우는 아니다”라고 말해 궁금증이 증폭됐다.

한편 지난 14일 오전 8시40분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배우인 40대 여성 A씨가 30대 연하 남편 B씨에게 흉기로 피습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B씨는 살인미수 혐의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목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당 범행이 벌어지기 전날 밤에도 A씨가 경찰에 3번이나 도움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B씨는 이날 길거리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고, 새벽 두시께 병원으로 호송됐으나 A씨와 딸이 등교를 위해 밖을 나가는 틈을 노려 다시 A씨의 자택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B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