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포토]갤러리아百, 영국 왕실 니트웨어 ‘존스메들리’ 선봬

  • 등록 2021-12-07 오전 11:22:52

    수정 2021-12-07 오전 11:22:52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에서 연말을 맞아 영국 니트웨어 브랜드 ‘존스메들리’ 팝업을 오는 31일까지 선뵌다고 7일 밝혔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존스메들리는 영국 왕실이 인증한 230년 전통의 프리미엄 니트 전문 브랜드이다. 영국 더비셔주 소재 공장에서 35명의 전문 인력들이 장인정신을 담아 수작업으로 생산하여 우수한 품질과 부드러운 촉감으로 유명하다.

특히, 최상의 원사로 니트를 제작해 옷 형태 보존성과 보온성이 우수하고, 평균 20게이지(1인치 안에 들어가는 편직기계 바늘 수)를 넘지 않는 일반 니트와 달리 30게이지로 정밀하게 제조하여 얇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가격대는 약 30만원대에서 70만원대이며 해당 상품은 갤러리아명품관 ‘G.494 옴므’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