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중계]LG엔솔 오전 11시 최고 경쟁률 277.1대 1…미래에셋

비례 기준 최저 경쟁률은 하이투증…45.65대 1
  • 등록 2022-01-19 오전 11:12:59

    수정 2022-01-19 오전 11:15:24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예상 시가총액만 100조원에 달하는 최대어 LG에너지솔루션이 청약 마감일인 19일 오전 11시 기준 비례 경쟁률이 최고 277.1대 1을 넘어섰다.

19일 LG에너지솔루션 상장대표주관사 KB증권 등에 따르면 오전 11시 기준 최고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이 277.1대 1이다.

대표주관사로 가장 많은 물량(502만8138주)을 확보한 KB증권의 경쟁률은 81.19대 1이다. 공동주관사로 참여한 신한금융투자(251만4068주)와 대신증권(251만4068주)은 각각 55.01대 1, 48.05대 1로 나타났다. 3곳에 배정된 물량이 전체 일반공모 물량의 91.67%를 차지한다.

인수단으로 참여한 △미래에셋증권 277.11대 1 △하나금융투자 92.72대 1 △하이투자증권 45.65대 1 △신영증권 48.8대 1등을 기록 중이다. 이들 증권사는 22만8552주씩을 배정받았다.

각 증권사별 배정수량이 전날 대비 늘어난 데에는 우리사주 미청약잔여분이 각각 배분됐기 때문이다. KB증권에 따르면 전날 진행한 우리사주조합 대상 청약에서 34만5482주의 잔여분이 발생했다.

공모 청약 첫날의 경우 7개 증권사 평균 경쟁률은 20.48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청약증거금은 32조6467억원으로 집계됐으며 청약 참가자수는 237만5301명, 청약주식수는 2억1765만주에 이른다. 이날 마감되는 만큼 관련 수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LG에너지솔루션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202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코스피 IPO 수요예측 역사상 최고 경쟁률이다. 주문 금액은 1경5000조원을 넘어섰으며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확약을 건 의무보호확약 신청 비율은 77.5%에 달했다.

증권가에선 시총 100조원을 넘어 122조원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목표가 52만원과 시가총액 122조원을 제시하며 “상장 후 제한적인 유통물량, 순수 배터리 업체의 프리미엄을 감안하면 최근 발표한 증설이 대부분 마무리되는 오는 2025년의 기대감이 주가에 빠르게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데일리 증권시장부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주톡피아에서는 현재 청약 경쟁률 실시간 중계를 진행하고 있다. 유튜브 창에서 ‘주톡피아’로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