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상거래 채권단 "산은, 지연 이자 탕감·원금 출자전환해야"

17일 산은 본사 앞에서 쌍용차 성공적인 인수합병 추진 기자회견
"관계인집회서 회생계획 인가 부결되면 쌍용차·협력사 파국"
"산은, 근로자 돈으로 이자놀이만 집중…지연이자 탕감해 변제율 높여야"
  • 등록 2022-08-17 오전 11:21:02

    수정 2022-08-17 오후 9:03:21

[사진·글=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은 쌍용자동차(003620)의 협력사인 중소·영세기업 근로자들의 돈으로 이자놀이를 하면 안된다.”

쌍용차 노동조합과 상거래 채권단이 쌍용차의 성공적인 인수합병(M&A)을 위해 산업은행에 지연 이자 196억원 전액 탕감과 원금 1900억원 전액 출자전환을 요구했다. 이를 통해 상거래채권단의 채권변제율을 높여 쌍용차 인수합병의 마지막 관문인 관계인집회에서 회생계획 인가가 무난히 통과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쌍용차 노동조합과 상거래 채권단 대표단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연 이자 탕감과 원금 출자전환을 요구했다. 선목래 쌍용차 노조위원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기업 흥망성쇠 정부 정책에 달려 있어”

쌍용차 노조와 상거래 채권단 대표단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쌍용차의 운명은 오는 26일 관계인집회를 통해 결정된다”며 “관계인집회 회생계획 인가 부결로 최종 인수예정자인 KG컨소시엄이 투자 철회를 선언한다면 쌍용차와 중소·영세협력사는 공멸이라는 끔찍한 파국을 맞을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쌍용차 노조는 기업의 흥망성쇠는 정부 정책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선목래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산업은행이 자동차 부품산업을 육성하고 산업 생태계를 보전하는 것은 국책은행으로서 본분”이라며 “하지만 국책은행은 본연의 책임과 역할을 방기하고 탁상공론에 빠져 중소부품사의 어려운 경영 현실을 외면한 체 뒷짐만지고 방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공정과 상식이 무너져서는 안된다. 산업은행의 지연이자를 포함한 100% 현금변제와 중소 영세 협력사의 14% 현금변제가 공정한 변제 방식인지 묻고 싶다”며 “최소한 국책은행 스스로 지연이자를 탕감함으로 협력사들의 현금변제율을 제고하는 것이 기본 상식이자 사회정의”라고 강조했다.

이어 “쌍용차 노조와 상거래 채권단은 공정하고 상식적인 기준으로 회생채권이 변제돼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며 “정책결정은 타이밍이 중요하다. 관계인 집회 이전에 산업은행의 빠른 결정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지연이자 탕감하면 실질변제율 45%로 상승

상거래 채권단도 산업은행의 지연 이자 탕감과 원금 출자전환 등 전향적인 태도의 변화를 촉구했다. 상거래 채권단은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돼 있다. 이중 60%이상이 중소·영세기업들로 구성돼 있다. 상거래 채권단과 2차, 3차 협력사와 가족들까지 포함하면 30만명이 넘는다.

최병훈 상거래 채권단 사무총장은 “쌍용차의 협력사들은 지난 2년간 쌍용차 사태로 가장 큰 희생을 겪었다”며 “3800억원에 달하는 납품대금을 지난 2년간 한 푼도 못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하지만 회생계획안을 보면 채권의 14%만 현금으로 변제하고 나머지는 주식으로 변제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며 “산업은행 등 은행들은 이자 한 푼 손해를 보지 않았다. 이자를 못 내는 상황이니 법정관리를 신청한 것인데 은행들은 연체료까지 붙였다”고 주장했다.

또 “KG컨소시엄이 300억원의 추가 자금을 투입하겠다고 했지만 이는 연체 이자 지급으로 인해 산업은행에 돌아가게 됐다”며 “산업은행은 중소·영세기업 근로자의 돈을 뺏어서 이자놀이를 하고 있다. 이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KG컨소시엄이 기존 인수대금인 3355억원에 현금 3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고 공익채권 2500억원도 올해 변제하기로 하면서 상거래 채권단의 현금변제율은 13.97%로 상향조정됐다. 주식 등 실질변제율도 41.2%로 상향됐다. 산업은행이 지연이자를 탕감해줄 경우 실질변제율은 45% 수준으로 상향조정된다.

박경배 상거래 채권단 위원장은 “상거래 채권단의 애초 실질변제율 목표는 50%였다”며 “변제율에 대해 아쉬운 부분이 많지만 산업은행이 지연 이자를 탕감해 실질변제율이 높아질 경우 관계인집회에서 회생계획 인가가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노조와 상거래 채권단 대표단은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뒤 산업은행 측에 요구사항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