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박수영 “유동규 사면할거냐”…이재명 “부패사범, 어떻게 사면하냐”

[2021 국감]野, 두 사람 친분 집중 추궁
성남의뜰, 배임 혐의도 지적…특검하면 드러날 것
李 “보고내용 특정해달라”…김만배 사면 질문엔 “엄벌해야”
  • 등록 2021-10-18 오후 12:03:26

    수정 2021-10-18 오후 1:55:27

[이데일리 박태진 이상원 기자]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개발 사업에서 배임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사면을 놓고 야당 의원의 추궁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경기도 수원시 소재 경기도청에서 열린 행안위의 경기도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유동규가 측근이 아니라고 했는데 증거가 차고 넘친다”며 “정진상 실장 통해 이력서를 보내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하라고 했다. (유 전 본부장이) 석사 논문을 썼는데 지사님께 감사하다고 했다. 아주 가까운 가족, 친척 아니면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8억원 받은 걸로 보는데 700억원 받았다는 증언도 있다”며 “무기징역갈 것 같은데 혹시 대통령 되시면 사면은 안 할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부패사범을 어떻게 사면하냐”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정진상 실장은 측근이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 만약 정 실장 등 측근이 연루된 것들이 드러나면 대선후보를 사퇴하시겠냐”라고 추궁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총장의 100% 측근으로 불리는 인물에 대해 답하면 나도 답하겠다”며 “가정적 질문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해선 인터뷰한 일이 있었을 뿐, 특별한 관계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김씨에 대한 사면 여부에 대해서는 “엄벌해야죠”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민간사업자가 1800억원의 이익을 얻은 ‘성남의 뜰’과 관련, 이 후보를 향해 “전형적인 배임 혐의다”라고 쏘아붙였다.

이 후보는 2015년 5월 29일 이사회 개최 당시 보고를 받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보고 내용을 특정해 달라”며 말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특검하면 다 드러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