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SMC, 텐센트 제치고 아시아 시가총액 1위…삼성전자는?

TSMC, 한달 넘게 텐센트 앞서 세계 9위
"반도체 부족 속 경쟁사와 기술적 우위"
삼성전자 시총 440조원대…세계 16위
  • 등록 2022-01-26 오전 11:44:40

    수정 2022-01-26 오후 9:13:47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중국의 텐센트(騰迅·텅쉰)를 제치고 아시아 기업 시가총액 1위 자리에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현지시간) 종가 기준 TSMC의 시가총액이 6000억달러(약 771조 9000억원)로 텐센트의 5690억달러(약 680조 885억원)를 앞섰다고 보도했다. TSMC는 시가총액 기준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에 이어 전 세계 상장사 9위를 차지했다.

(사진=AFP)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TSMC는 지난해 8월 이후 텐센트의 시총을 여러 차례 추월한 적이 있으나 그 기간은 길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TSMC가 지난해 12월 15일 이후 한 달여 동안 아시아 기업 1위 자리를 내주지 않고 있는 것이다.

TSMC는 타이베이와 뉴욕증시에 동시에 상장돼 있다. 지난 17일 최고가를 기록한 이후 주가 조정에도 올해 들어 4% 정도 상승한 상태이다.

토머스 왕 옵티머스 캐피털의 최고경영자(CEO)는 “TSMC가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 속에서 경쟁기업과 기술격차를 벌리면서 주가가 좋은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며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으로 중국 반도체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TSMC에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최대 정보기술(IT) 기업인 텐센트의 주가는 지난해 1월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지만 중국 당국의 빅테크(거대 IT기업) 규제강화 여파로 하락세다. 홍콩증시에서 지난 1월 775.50홍콩달러까지 올랐던 텐센트의 주가는 현재 466홍콩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전 세계 순위로는 텐센트에 이어 10위다.

2020년까지만 해도 아시아 시총 1위 였던 알리바바는 당해 11월 중국 정부가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 상장을 전격 중단한 이후 주가가 추락했다. 2020년 10월 말 300달러를 웃돌던 알리바바 주가는 현재 119달러 선으로 하락해 TSMC 및 텐센트와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전 세계 순위로는 25위다.

TSMC의 경쟁사인 삼성전자(005930)는 한국시간 26일 오전 11시 기준 시총이 약 440조5700억원으로 세계 기업 중 16위다.

WSJ에 따르면 분석가들은 TSMC의 시장 가치가 인텔과 삼성전자 등 경쟁사들에 대해 기술적 우위를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엔비디아 등 일부 경쟁사들과 계약을 맺고 반도체를 생산하면서 높이 평가받고 있다고 봤다.

지난 1년간 주가 변동 추이. TSMC(파랑), 삼성전자(보라), 텐센트(하늘), 알리바바(분홍). 그래프=야후 파이낸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