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로비드 등 변이에 효과…BA.2.75 효과 확인 중”(종합)

국내 연구진 기존 치료제 효능 확인
해외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 나타나
  • 등록 2022-07-21 오전 11:35:22

    수정 2022-07-21 오전 11:35:22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 대한 먹는 치료약과 주사제가 유의미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 바이러스 4종 BA.2.12.1, BA.2.3, BA.4, BA.5 등에 대한 코로나19 치료제 효능평가를 진행했고 효능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사진=이데일리DB)


이번 연구에는 세포 수준에서의 분석을 통해 국내 사용 중인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니르마트렐비르), 라게브리오(몰루피라비르), 베클루리주(렘데시비르) 3종의 효능을 평가했다. 그 결과 먹는 치료제(팍스로비드, 라게브리오)는 기존 바이러스(델타 변이주)와 비교 시,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능이 유지돼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 영향을 받지 않음을 확인했다.

주사제로 사용중인 베클루리주(렘데시비르)도 오미크론 하위 변이 4종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이 여전히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세포 수준이기는 해도 이 부분이 실제로 확진자에게 적기에 투여 시 마찬가지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된다”며 “반대로 세포 수준에서의 효과가 미약하더라도 그 경우엔 추가로 동물실험이라든지 인체투여 후에도 확인을 하기 때문에 그 결과가 변동되는 경우는 있으나, 지금 세포 수준에서 확인한 것으로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공개된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에 실린 연구결과에서도 기존 치료제의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세포 수준 분석에서도 유사한 효능 결과가 나왔다.

보건연구원은 국내에서도 발견된 최강변이 BA.2.75형에 대한 기존 치료제의 효능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욱 제2부본부장은 “변이가 등장할 때마다 신속하게 효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BA.2.75의 경우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 후에 바이러스 자체를 분리해야 하고, 또 실험 위해서는 어느 정도 충분한 양이 확보돼야 해 배양이 좀 필요하다. 또, 배양 후에도 치료제에 대한 효능 검사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실험실적인 시간이 소요되고, 그래서 현재 실험을 진행중에 있기 때문에 분석 결과도 별도로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