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지하철 4호선 범계역 열차 안에서 도끼 난동...추적 중

  • 등록 2019-10-30 오전 11:27:25

    수정 2019-10-30 오전 11:27:2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범계역 인근을 지나던 4호선 지하철 안에서 한 중년 남성이 도끼를 휘두르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전날 오후 7시20분께 경기도 안양시 범계역으로 달리던 오이도행 열차 안에서 50~6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20대 남성 2명을 도끼로 위협하고 도주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퇴근길 열차 운행이 5분 가량 지연됐다.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데일리DB)
범계역에서 열차가 멈춘 사이 달아난 이 남성은 20대들이 열차에서 스케이트보드를 탄다고 화를 내다 말다툼 끝에 흉기를 꺼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도주한 남성의 동선을 추적하는 한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