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명의도용 막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이용 1200만건 넘어

메신저피싱·명의도용 등 사이버범죄 막는 서비스
1222만건 회언가입 내역 조회…489만건 회원탈퇴 신청
  • 등록 2019-09-30 오후 12:00:00

    수정 2019-09-30 오후 12:00:00

자료=행정안전부 제공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자신의 주민번호·아이피·휴대전화를 활용한 적이 있는 사이트를 조회하거나 회원탈퇴까지 지원해주는 정부 서비스 이용건수가 1200만 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0년 첫선을 보인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접속건수는 올해 8월 말 기준 4316만 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1222만 건이 회원가입 내역을 조회한 것으로 집계됐다. 회원탈퇴신청도 489만 건에 달했다.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메신저피싱, 명의도용 등 사이버범죄 피해를 막기 위해 지난 2010년 행안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함께 도입했다. 이후 △주민등록번호 △아이핀 △휴대전화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각 항목별로 자신의 개인정보를 사용한 내역이 있는 웹사이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원할 경우 회원탈퇴 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하다.

특히 해당 서비스는 디지털 활용도가 높은 20~30대의 참여율이 높았다. 2019년 상반기 동안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확인 조회 및 회원탈퇴를 신청한 총 7만 5000여건의 연령대를 살펴보면 20대가 전체 접속자수의 54.8%로 가장 많았고 △30대 28.8% △40대 9.7% △50대 3.2% 순이었다.

아울러 행안부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더 많은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이용자 대상 체험공모전을 실시한다.

응모주제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체험이야기를 들려주세요.”이며 △명의도용이나 사생활침해 등의 피해를 예방한 경험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통해 얻게 된 체험담 △일상생활에서 스스로 개인정보를 보호·관리한 사례 가운데 하나를 택하면 된다.

공모 기간은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며 체험담을 수기·영상·웹툰 등으로 작성해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전용메일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