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셀트리온, 골다공증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임상 1상 착수

암젠 ‘프롤리아’의 복제약 ‘CT-P41’
내년 상반기 1상 완료後 3상 돌입 목표
  • 등록 2020-08-14 오후 12:34:02

    수정 2020-08-14 오후 12:34:02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셀트리온(068270)은 골다공증 치료제 ‘프롤리아’(성분명 데노수맙)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CT-P41’에 대한 글로벌 임상 1상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한 안전성 평가가 목적이며 다음 달 개시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완료 후 임상 3상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은 프롤리아의 미국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2025년 2월에 맞춰 상업화 준비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프롤리아는 다국적 제약사 암젠(Amgen)의 항체 바이오의약품으로 골다공증 및 암 환자의 골 소실 치료제로 쓰인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기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및 항암제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기 위해 골다공증 치료제 CT-P41을 개발하게 됐다”며 “이번 CT-P41 임상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합리적인 가격의 고품질 바이오시밀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