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투룸서 쓰리룸으로 이사…"화장실 가다 실수할 뻔"

  • 등록 2019-06-16 오후 8:44:31

    수정 2019-06-16 오후 8:44:31

(사진=SBS ‘런닝맨’)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전소민이 넓은 집으로 이사갔다고 근황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인삼의 고장 금산에서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오프닝에서 유재석은 전소민의 이사 소식을 전했다.최근 전소민은 투룸에서 방 3개인 집으로 이사를 갔다고.

전소민은 “바로 옆동으로 이사했다. 다섯 걸음 거리”라며 “집도 넓어졌다. 방 두개에서 세개가 됐다”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은 “전소민이 자기가 볼일 보러 가다가 (집이 넓어서) 가는 길에 실수할 뻔 했다고 하더라. 표현이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김종국이 “사실 석진이 형이었으면 실수를 했다”고 말하자 지석진은 “나 아직 괜찮다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