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올해만 62% 올랐는데…테슬라 주가 저렴하다고 하는 이유는

게리 블랙 퓨처편드 포트폴리오 매니저 주장
"테슬라 2025년까지 시장점유율 21% 유지할 것"
"전통 유통사 온라인 판매에도 아마존 점유율 그대로"
  • 등록 2021-12-02 오전 11:24:51

    수정 2021-12-02 오전 11:24:51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투자자문회사 퓨처펀드의 파트너인 게리 블랙이 “테슬라의 주가는 여전히 저렴하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블랙은 “전 세계적으로 전기자동차(EV) 채택이 늘어나는 동안 테슬라는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블랙은 지난 8월 퓨처편드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하고, 자산 포트폴리오 중 10% 이상을 테슬라 주식으로 채웠다.

그는 블룸버그, EV-볼륨스닷컴, 기타 업계 소식통들이 퓨처펀드에 제공한 테슬라의 3분기 수치를 통합, 자체적으로 추정한 자료를 토대로 “전세계 전기차 채택률은 2020년 3%에서 2021년 6%로 상승한 뒤 2025년엔 30%까지 오를 것”이라며 “이 기간 동안 테슬라는 21%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수년 전 아마존과 경쟁하는 전통 유통업체들이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면 시장 점유율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던 회의론자들을 언급하며 “우리 모두 그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을 안다”고 밝혔다.

블랙의 추정치에 따르면 산업용 전기차 판매가 연평균성장률(CAGR) 56%를, 테슬라 차량의 CAGR는 55%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테슬라의 주당순이익 CAGR은 59%가 될 것이라고 블랙은 내다봤다.

블랙은 또 올해 상반기 자동차 업계의 전 세계적인 공급 제약으로 테슬라의 시장 점유율이 예상보다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를 뒷받침하는 자료를 게재했다. 그는 “새로운 공장이 가동되면 더 많은 점유율을 얻을 수 있다”며 “두 개의 새로운 공장이 생산 능력을 두 배로 늘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랙은 또다른 트윗에서 “나는 현 시점의 테슬라의 주가수익비율(P/E)을 기준으로 테슬라 주식이 너무 비싸다고 주장하는 투자전문가들의 순진함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재무를 공부하는 모든 학생들이 ‘가치는 미래 현금흐름의 함수’라는 사실을 안다. 전기차 채택이 급증함에 따라 50%에 달하는 테슬라의 미래 현금흐름 성장을 무시하는 사람들은 바보다. 계산 좀 해라”라고 적었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해 743% 폭등한 데 이어, 올해에도 62% 급등했다. 팩트셋이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022년 테슬라의 주당순이익은 8.43달러로 예상됐다. 11월 30일 종가 1145달러는 내년 주당순이익 추정치의 136배에 달한다.

이에 전통적인 측정 방법으로는 테슬라 주식이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는 인식이 많다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또 11월 30일 종가 기준 테슬라의 P/E는 28.6이라며 빠르게 성장하는 회사 중에선 그리 높지 않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블랙은 테슬라가 시장 예상을 훌쩍 웃도는 주당 12달러의 수익을 내년에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 2025년에는 주당 40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더 나은 건설(Build Back Better)’ 지출 패키지가 미 의회를 통과하면 전기차에 대한 지원이 강화한다는 점도 긍정적이라는 진단이다. 현재는 전기차 제조업체마다 20만대까지만 차량당 7500달러 세금 공제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데, 법안이 통과되면 한도가 해제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블랙은 이외에도 전기차 4대 구성요소인 배터리 범위, 성능, 기술, 안전을 열거하며 “경쟁사들이 배터리 범위에선 따라잡고 있지만, 성능과 기술 측면에선 테슬라가 여전히 앞서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테슬라는 현재 가장 많은 수의 고속충전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경쟁사들의 전기차 운전자들은 이를 이용하기 위해 어댑터를 구입하고 있다. 이들은 충전을 기다리는 동안 테슬라 차량 소유자를 부러워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이어 “단기적으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지분 10% 매각이 완료되면 주가에 대한 (하방) 압력이 완화될 수 있다”며 “강한 현금 흐름과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의 부채를 감안하면 신용평가사가 테슬라의 신용등급을 투자등급으로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