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금 타려고..' 자녀 생살 흉기로 벤 부모 "아이가 거짓말" 주장

  • 등록 2021-11-08 오후 12:02:34

    수정 2021-11-08 오후 12:02:34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보험금을 타내기 위해 흉기로 자녀를 다치게 한 40대 부부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고 항소심 선고를 기다리고 있다.

8일 전주지법에 따르면 지난달 6일 전주지법 제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보험사기특별법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41)씨와 B(40·여)씨에 대한 항소심 결심 공판을 진행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A씨와 B씨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자신들과 자녀들을 피보험자로 둔 보험 30여 개에 가입한 뒤 스스로 상처를 내거나 미성년 자녀를 흉기로 다치게 하는 방법으로 모두 61차례에 걸쳐 6733만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기소됐다.

재혼 가정인 두 사람에게는 B씨가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자녀 C군 등 3명, 2014년 혼인신고 뒤 낳은 자녀 4명 등 총 7명의 자녀가 있었다.

일정한 직업이 없었던 이들 부부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자 보험금 사기를 계획했다.

이들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자신들과 자녀들을 피보험자로 두고 30개가 넘는 보험에 가입하고 2018년부터 범행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A씨 등은 2019년 11월 20일 B씨는 C군(당시 16세)에게 “잘못한 게 있으니 학교에 가지 말라”고 말하며 C군을 붙잡고 A씨는 흉기로 C군의 정강이 앞 부분을 3회가량 베었다.

이들은 “C군이 쓰레기장에서 쓰레기를 버리고 분리수거를 하려다 깨진 병을 발견하지 못하고 다쳤다”는 취지로 보험금을 청구했다.

이를 시작으로 지난해 7월까지 모두 8차례에 걸쳐 C군에게 상해를 가하고 보험금 1139만원을 받아냈다. A씨 등은 1심에서 “아이가 거짓말을 한다”며 모든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1심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금전적 이익을 얻기 위해 미성년 자녀를 흉기로 다치게 했고 그 외에도 지속해서 자녀를 신체적·정서적으로 학대했다”면서 “그런데도 피고인들은 자신들의 범죄를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피해자를 거짓말쟁이로 모는 등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A씨에게 징역 6년을, B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A씨 등에 대한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다는 이유로 항소한 검찰은 A씨에게 징역 10년, B씨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이들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오는 23일 열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