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엄청난 오보를..尹, 왜 15시간 만에 해명했나"

  • 등록 2022-09-26 오후 1:05:13

    수정 2022-09-26 오후 1:05:13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순방 후 첫 출근길에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왜 15시간 만에 해명하셨느냐”고 물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4일 오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 최고위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번 양보해서) 국익을 훼손할 만큼의 엄청난 오보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언급한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에 ‘OOO’이 바이든이라는 해석이 나오며 외교적 결례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대통령실은 발언이 거센 논란이 되자 15시간이 지난 후에야 “‘이XX’는 대한민국 국회를 겨냥한 것이고,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는 취지의 해명을 내놓았다.

고 최고위원은 이를 두고 “대통령님은 15시간 동안 무엇을 하셨느냐”고 꼬집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이날 윤 대통령은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미국 순방에서 행사장을 나가면서 한 발언이 논란이 됐는데, 이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란 질문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그와 관련한 나머지 이야기는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저는 뭐 논란이라기 보다 이렇게 말하겠다”라며 “전 세계 초강대국 2~3개 나라를 제외하고 자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 능력으로 온전히 지킬 수 있는 국가는 없다. 자국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데 동맹은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빈손 외교’ 비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정부에서 한·일 관계가 너무 많이 퇴조했다”며 “양국 국민의 생각을 살펴가면서 무리 없이 관계 정상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4일 밤 5박 7일간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무리하고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윤 대통령의 공군1호기 기내 간담회는 이뤄지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을 때는 귀국길에 기내 간담회를 열어 순방과 관련한 질의응답을 진행했었다. 이는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등을 고려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