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파미셀, 줄기세포치료제로 코로나19 중증환자 3명中 두 명 회복

첫번째·세번째 환자, 1회 투여만으로 호전…안정적 회복 중
폐렴 급속악화 상태서 치료제 투여한 두 번째, 패혈증 사망
장기적 대처 위해 IRB 즉시 대응…계속 사용가능 상태 유지
  • 등록 2020-04-27 오전 10:53:17

    수정 2020-04-27 오전 10:57:33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파미셀(005690)은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AKI(Cellgram-AKI)’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가운데, 현재까지 세 명의 투여자 가운데 두 명의 환자가 회복됐다고 27일 밝혔다.



파미셀 관계자는 “셀그램-AKI 투여 환자 세 명은 모두 치료제 투여 직전까지 급성호흡곤란증후군(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ARDS) 상태로 저산소증이 지속돼 기관삽관과 기계적 환기를 했을 만큼 상태가 매우 위중했다”며 “첫 번째·세 번째 투여환자는 단 1회 투여만으로 호전돼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회복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다만 “두 번째 투여 환자는 급속도로 폐렴이 악화한 상황에서 치료제를 투여한 경우로써 끝내 회복되지 못하고 패혈증으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파미셀 측은 우리나라에서는 다행히 정부의 적극적 방역대책으로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신속한 셀그램-AKI 승인에도 지금까지 많은 환자에게 치료제를 제공하진 못했으나, 장기적인 대처 측면에서 셀그램-AKI 사용이 계속 가능할 수 있도록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현재 국내 발병이 많이 줄어 중증 환자가 계속 감소하고 있으나 아직도 중환자실에는 적지 않은 환자들이 인공호흡기 등의 생명 유지 장치를 사용하고 있다. 줄기세포치료제는 초기 악화 시에 사용을 시작하는 것이 높은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오랜 기간 중환자실에 머무르며 폐기능이 상당히 손상되거나 다발성 장기부전 환자들이라도 줄기세포의 특성상 여러 장기의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기 때문에 담당의사가 요청 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파미셀은 담당의사 요청 즉시 병원 기관 윤리위원회(IRB)에 승인이 필요한 서류를 발송하고 지원해 신속하게 치료제가 공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중국과 이스라엘·미국 등에서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줄기세포를 사용해 치료에 성공한 다수의 임상결과 및 논문을 발표되면서 줄기세포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