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값 급등할 때 더 샀다…개인 18개월만에 최대치 매수

한국은행, 5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발표
추가 상승 기대에 개인은 매수 기업은 보유
  • 등록 2019-06-17 오후 12:00:00

    수정 2019-06-17 오후 12:00:00

사진=AFP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국내 개인들의 달러화 예금이 1년 6개월 만에 최대 폭 증가했다. 달러 값이 급등하던 지난달 개인들이 오히려 달러화를 사들인 것이어서 주목된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656억1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24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지난해 11월(+69억4000만달러) 이후 가장 많이 늘었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합친 것이다.

기업과 개인의 달러화 예금이 모두 증가했다. 지난 한 달 새 달러화 가치가 급등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달러화 예금이 늘어난 것은 일반적이지 않은 흐름이다. 통상 달러화 가치가 상승하면 차익실현을 위해 달러화를 팔아왔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지난 4월 말 1168.2원에서 지난달 말 1190.9원으로 20원 넘게 급등(달러화 가치 상승)했다.

기업들의 경우 수출대금으로 받은 달러 자금을 팔지 않고 묶어둔 것으로 보인다. 원·달러 환율이 추가 상승할 수 있다는 기대감과 안전자산 수요가 겹친 때문으로 풀이된다. .

특히 개인들은 가지고 있던 달러화 자금을 매도하기는커녕 오히려 적극 사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비슷한 기간 재테크로서 달러화 예금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영향도 있다고 한은은 보고 있다.

한편 거주자외화예금을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이 21억9000만달러 증가했고 위안화 및 유로화 예금도 각각 2억9000만달러, 1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반면 엔화 예금은 일반기업들이 수입대금을 지불한 영향에 9000만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559억3000만달러)이 25억3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외은지점(96억8000만달러)은 1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자료=한국은행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