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스마트폰 확인·동작감지센서 등 디지털안전장치 논의 장 열려

행안부, 디지털 안전장치 개발·운영사례 공유 열린포럼 개최
다양한 방식…수요자 만족도, 효과, 비용편익 측면 비교
  • 등록 2018-07-30 오전 10:00:00

    수정 2018-07-30 오전 10:00:00

[이데일리 송이라 기자] 용인시의 ‘스마트 잠자는 어린이 확인 시스템’은 근거리 무선통신장치(NFC) 접촉 방식이다. 운전자가 내리지 않은 어린이가 있는지 직접 확인 후 소지한 스마트폰을 차량 내부 끝자리에 있는 NFC 단말기에 접촉하는 방식이다. 만약 접촉하지 않으면 운전자와 교사의 스마트폰에 경고음이 울리고 문제메시지가 발송된다.

김해시의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전 시스템’은 동작감지센서 방식이다. 통학차량 내 동작감지센서를 설치해 미하차 아동의 움직임이 감지되면 차량 내·외부로 크게 경고음이 울리고 경광등이 켜진다.

반복되는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가 디지털 안전장치를 개발해 운영한 사례를 공유했다.

행정안전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열린소통포럼 공간에서 자치단체와 보건복지부 등 관련부처 공무원, 기술전문가, 학부모, 어린이집 원장 등을 대상으로 ‘공감e가득 열린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서는 이미 관련 안전기술을 도입하고 활용하고 있는 용인시, 김해시, 청주시, 광주교육청의 안전장치 사례를 소개했다.

사례발표 후 진행된 토론에서는 참가자들이 수요자 만족도와 효과성, 비용편익 등 측면에서 각 방식의 장단점을 비교하고 자체실정에 적합한 종합적 방식을 모색했다.

토론에 참여한 학부모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디지털 안전장치 활용이 논의돼 반갑다”며 “어린이집 원장 등 현장 안전관리 주체의 책임의식과 관심이 강화되고 아이들이 인간다운 돌봄을 받기 위해 필요한 인력·환경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으로도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이날 포럼에서 공유된 사례와 논의된 내용을 관련 부처 및 자치단체에 전파할 예정이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오늘 포럼이 디지털 기술을 통한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분들이 함께 모여 머리를 맞대는 협력적 소통의 장이 됐다”며 “논의된 내용이 각 지자체가 자체 실정에 적합한 기술 도입을 검토하는 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