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우량주, 견조한 실적·자사주 매입…올해도 핵심”

AB자산운용 2022년 전망 기자간담회
“유럽서 전술적 기회 모색…중국은 선별”
  • 등록 2022-01-18 오후 12:18:56

    수정 2022-01-18 오후 9:28:05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미국 우량주가 여전히 핵심이다. 주당순이익(EPS) 증가율과 자사주 매입이라는 순풍이 금리 인상 및 높은 밸류에이션이란 역풍을 상쇄시켜 줄 것이다. 올해 S&P500 전체 자사주 매입 규모만 8720억 달러로 예상된다.”

유재흥 AB자산운용 채권부문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제공=AB자산운용)
데이비드 웡 AB자산운용(얼라이언스번스틴) 주식부문 선임 투자 전략가는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2년 글로벌 주식 및 채권 시장 전망 기자간담회’에서 이처럼 내다봤다. 그는 경기민감 우량주가 양호한 가치를 제공해 유럽중앙은행(ECB)의 정책 리스크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유럽 증시에서도 기회를 찾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불안 요소 혼재…“퀄리티 꼼꼼히 따져야”

웡 전략가는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 지속, 공급망 불안 등 매크로(거시경제) 불안 요소에 대해 “강세장을 목격한 만큼 결국 ‘꺾일 것’이란 회의론이 나오고 있으나 경험적으로 미국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20% 수익률을 달성한 뒤에도 양호한 성과를 기록했고, 역사적으로도 강세장은 평균 5년간 평균 수익률 250%를 기록했다”고 반박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의 통화 정책 정상화가 반드시 주식 시장에 부정적인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금리 수준이 역사적인 저점으로 주식에 유리한 환경이란 것이다. 또 과거 5번의 금리 인상 사이클에서 살펴봤을 때 첫 금리 인상 전후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기 확장기 이후 경기 둔화기가 찾아오기 때문에 수익 성장 및 우량성을 추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웡 전략가는 “팬데믹 초반에는 수익성이 나지 않는 기업도 수익이 났지만 이 시점에선 위험하다”면서 “기업의 실적이 탄탄하고 수익성이 뒷받침 되는 종목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업종에선 현 시점에서 수익을 낼 수 있는 기술주와 헬스케어를 꼽았다.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지난해 부진을 겪었던 헬스케어가 매력적인 투자처라고 조언했다.

“일방적 우위 없어…멀티섹터 투자해야”

유재흥 AB자산운용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채권 투자에 있어 분산 투자를 기본으로, 상반기에는 미국 하이일드 채권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것을 권했다. 유럽 채권도 함께 투자하면 통화정책 차별화 혜택을 기대할 수 있다고 봤다. 금리가 어느 정도 인상되고 신흥국과 선진국 경제 성장률 차이가 벌어지는 것이 확인되는 하반기에는 신흥국 현지 통화 채권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AB자산운용에 따르면 대표적인 안전 자산인 미국 국채는 지난해 달러화 기준 -2.6% 수익률로 손실을 냈지만 미국 하이일드 채권은 6.0% 수익률을 달성했다. 하이일드 부도율이 지난해 1%를 하회하는 등 기업들의 견조한 이익 흐름이 배경이었다. 등급이 상향하는 기업의 수가 하향 기업의 2배를 넘어서는 등 미국 하이일드 기업 내 펀더멘털이 지난 한해 동안 좋았다는 의미였다.

유 매니저는 “그만큼 비싸다고 볼 수 있지만 1994년 이후 하이일드 스프레드가 400bp(1bp=0.01%) 아래를 기록한 경우가 전체 시간의 44%에 달한다”면서 “경기가 뒷받침 되는 시기라면 장기간 좁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만기가 짧은 숏 듀레이션 하이일드, C등급 하이일드를 제외한 구성 등으로 변동성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준의 행보에 대해선 올해 3월 테이퍼링(매입 자산 축소)를 끝내고 상반기 2차례, 하반기 한 차례 금리 인상을 예상했다. 상반기에 변화가 몰린다면, 하반기에는 금리 수준 자체는 오르겠으나 시장 예측 가능성이 높아져 시장 참여자 입자에선 변동성을 줄인다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유 매니저는 “금리 인상(채권 가격 하락)이 예상되지만 국채 투자는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 펼쳐질 때를 대비하기 위함으로, 비중을 축소할 순 있지만 역사적으로 일방적인 특정 섹터의 우위는 없기 때문에 굳이 국채 투자를 버릴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