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기보, 한국기술교육대·선문대와 ‘TECH밸리' 협약

중부권 거점대학과 협약으로 우수기술 사업화 지원
  • 등록 2020-06-05 오후 1:31:45

    수정 2020-06-05 오후 1:31:45

(사진=기보)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지난 4일 충남 천안시 소재 한국기술교육대에서 한국기술교육대, 선문대와 ‘대학 기술사업화 지원 플랫폼(U-TECH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U-TECH밸리 협약대학은 총 70개로 늘어난다. 특히 이번 협약은 중부권 거점대학인 한기대, 선문대와의 협약으로 TECH밸리 플랫폼을 통한 중부지역 우수기술 창업 활성화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협약에 따라 한기대와 선문대는 대학 내 우수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추천받은 기업에 3년간 최대 30억원까지 보증한도를 제공한다. 컨설팅, 기술이전, IPO 지원 등 비금융까지 복합 지원해 우수 전문 인력의 성공 창업을 지원한다.

‘TECH밸리보증’은 대학·연구소가 개발한 우수기술의 사업화 지원을 위해 도입된 특화 보증지원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3월 정부가 합동으로 발표한 ‘제2벤처붐 확산 전략’의 주요 추진과제로도 선정됐었다.

기보는 기술기업의 창업과 스케일업을 뒷받침하기 위해 TECH밸리 기업에 대한 보증·투자 규모를 매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TECH밸리 기업에 총 4,602억원의 보증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총 23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창업환경의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대학 교수, 연구원 등 고급 인재가 연구개발한 기술로 직접 창업해 사업화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라면서 “우수기술기업이 성공적으로 창업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기보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보는 예비창업자와 초기 창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2020 벤처창업교실’ 참가자도 오는 12일까지 모집한다. 벤처창업교실은 서울 위플레이스 역삼 3호점에서 오는 25일부터 이틀간 무료로 진행한다. 교육 대상자는 제조, 정보통신(ICT), 신재생에너지, 4차 산업혁명 분야, 지식문화산업 등 기술기반 업종에 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후 3년 이내 초기 창업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