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홍남기 "4차 재난금, 업종별 피해수준 세분화…두텁고 촘촘하게 지원"

"추경, 내달 2일 국회 제출…고용·백신방역 대책 포함"
  • 등록 2021-02-24 오전 10:32:43

    수정 2021-02-24 오전 10:32:4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방역조치 강도와 업종별 피해수준 등을 세분화해 최대한 두텁게, 촘촘하게 지원한다는 큰 틀 하에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추경은 피해지원, 고용대책, 백신방역대책 등 3개 카테고리로 구성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재원에 대해 “국회에 제출할 버팀목플러스자금 등 추경 편성과 행정부 독자적으로 할 기정예산 연계지원 패키지 등 투트랙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경안은 다음달 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책과 관련해 “한시적으로 지원한 조치 중 3월말부터 시한이 도래하는 조치들에 대한 연장 여부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착한 임대인 70% 세액공제 기간을 당초 6월에서 12월까지 6개월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고용·산재보험료는 납부유예, 국민연금은 납부 예외조치를 6월까지 3개월 연장하고, 전기·가스요금 3개월 납부유예도 연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특별피해업종 소상공인 등에 대해선 올해 1~3월 산재보험료 30%를 소급 감면하고 여당과의 협의를 거쳐 전기요금 감면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권 대출·보증 만기연장, 이자 상환유예 조치를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금융권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지원 종료시 원리금 상환부담이 일시에 집중되지 않도록 하는 연착륙 방안도 다음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