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홀딩스 1300억원 규모 교환사채 발행..총 26개 기관 참여

2일 이사회 열어 의안 상정 및 승인
1000억 규모 예상 투자자 몰려 수요 예측 흥행 성공
제주항공 유증 참여 위한 사채발행
  • 등록 2022-09-02 오후 4:10:05

    수정 2022-09-02 오후 4:10:44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애경그룹 지주회사 AK홀딩스(006840)는 2일 이사회를 열어 교환사채(EB) 발행의 건에 대한 의안을 상정하고 이사회 이사들의 심의를 거쳐 전원 찬성을 통해 무기명식 무보증 사모 교환사채 발행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애경그룹 사옥. (사진=애경그룹)
AK홀딩스의 이번 교환사채 발행은 자회사인 제주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함이다. 교환사채란 투자자가 보유한 채권을 일정시일 경과 후 발행회사가 보유중인 유가증권으로 교환할 수 있는 권리가 있는 사채로 AK홀딩스는 제주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교환사채 발행을 검토했다.

AK홀딩스는 최초 1000억원 규모를 예상하며 투자자 모집을 했지만 최근 항공업계 수요 증가 및 제주항공의 차세대 기단 도입 (B737-8) 후 운항거리 확대에 따른 신규 노선 개척 등 노선 경쟁력 강화에 대한 기대감이 돌자, 예상을 웃도는 다수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했으며 총 1300억원의 교환사채를 발행하기로 했다.

AK홀딩스 교환사채의 교환가액은 1주당 1만6150원이며, 교환청구기간은 사채 발행일 3개월 후인 오는 12월 6일부터 만기일 1개월 전인 2027년 8월 6일까지다.

AK홀딩스는 이번 교환사채 발행을 통해 사모펀드, 자산운용사, 증권사, 저축은행, 캐피탈사 등 총 26개 기관의 투자를 받는 등 수요예측을 웃도는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제주항공의 업황 회복에 따른 기업가치 상승 기대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제주항공(089590)의 최대주주인 AK홀딩스는 교환사채 발행을 통해 제주항공의 유상증자 청약금액을 충분히 확보하게 됐다. 이에 제주항공의 유상증자의 흥행여부에도 청신호가 켜지며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정부가 오는 9월 3일부터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를 폐지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제주항공은 2023년부터 신기종인 B737-8 4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향후 운항 거리와 운항 시간이 확대될 뿐만 아니라 높은 연료 효율의 항공기 운용으로 원가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제주항공은 지난 6월 김이배 대표의 기자간담회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국내 2위 항공사이자 저비용하옹사(LCC) 맹주가 될 것을 선포했다. 특히 LCC 비즈니스 모델의 핵심인 단거리 운항과 원가 절감에 집중하는 경영전략을 제시하며, 신기종 전환 등 기단현대화를 통해 효율성을 높여 가장 원가경쟁력이 좋은 LCC로 거듭 태어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