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7.33 5.8 (-0.19%)
코스닥 993.70 7.92 (-0.79%)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한라, 주식 가치 높인다..300억 규모 자사주 소각

자사주 106만주·전환우선주 82만주 매입 소각 추진
재무적 여력 증가 따라 주주환원 정책 펼쳐
  • 등록 2021-09-13 오후 2:18:59

    수정 2021-09-13 오후 2:28:07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한라(014790)가 5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하고, 25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를 매입·소각하는 등 주주 가치를 높이기 위한 활동을 펼친다.

한라는 보유중인 106만1341주의 자사주를 소각하는 동시에 약 82만주의 전환우선주를 매입한 후 소각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아울러 매년 별도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의 최대 40%까지 현금배당한다.

한라는 2019년부터 수주·매출·이익 전 부문에 걸쳐 확연한 실적개선세를 보여왔으며, 수주잔고도 2021년 상반기 기준 3조9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갱신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단지들이 모두 조기에 완판되는 등 주택분야 성적표도 괜찮다. 이처럼 회사의 재무적 여력이 증대되고, 실적의 선순환 국면에 진입함에 따라 성장을 위한 재원 마련과 주주환원 정책을 동시에 실행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는 평이다.

올해 초 재무적 안정성과 향후 성장성을 고려해 증권사들에서 한라의 목표주가를 7000원으로 상향했으며, 지난 6월에는 한국기업평가, 나이스신용평가에서 BBB+(안정적)’로 회사채 신용등급을 상향시킨 바 있다.

한편 한라는 신규사업을 통한 사업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 펀드를 통해 ‘한국자산평가’에 투자하는 등 건설이외의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유일의 기체분리막 양산 전문기업인 ‘에어레인’에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하며 그린뉴딜 시장에도 진출한 바 있다. 지난 8월에는 생활세제 OEM&ODM 국내 1위 기업인 캠스필드코리아에 펀드를 통해 50억원을 투자했다. 캠스필드코리아는 국내 최초 액상세제 자동화공장 국제규격을 인증받았으며, 국내 대기업들에 납품하는 등 안정적 거래처를 확보한 우량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석민 한라 대표는 “시장의 신뢰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주주환원정책을 적극 실행해 나갈 것이며 성장과 내실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