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15년 걸쳐 허위이력 기재"…경찰, 김건희씨 고발건 수사 중

사세행 상습사기 혐의 고발
"15년 걸쳐 이력서 허위 경력 기재, 5개 대학교 채용돼 급여 받아"
  • 등록 2021-12-08 오후 2:17:23

    수정 2021-12-08 오후 2:17:23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경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허위경력 논란과 관련된 고발건을 수사 중이다.
사진=뉴시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김씨에 대한 상습사기 혐의 고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들어갔다.

앞서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김씨가 15년에 걸쳐 이력서 경력사항에 고의적·반복적으로 허위 내용을 기재했고 이후 5개 대학교에 채용돼 급여를 받았다”며 상습사기 혐의로 검찰 고발했다.

검찰은 경찰에 사건을 이관했고 서울경찰청은 이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경찰은 고발인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세행은 “유력 대선후보 배우자라고 해서 면죄부를 주는 형식적인 수사가 안되도록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사세행은 지난 7월에는 김씨를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공범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서울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최씨 추모공원 사업 편취개입 고발사건 역시 수사 중이다. 경찰은 2차례 최씨에게 혐의가 없다고 봤으나 검찰의 재수사 요청으로 수사를 재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